헬스+라이프 > 오토
'첫 패' 수원, 강원전을 곱씹어야 하는 이유


[OSEN=이두원 기자] 창단 후 첫 개막 3연승으로 단독 선두까지 치고 나갔던 수원 삼성이 지난 24일 제주 원정에서 1-2로 발목이 잡히며 가파른 상승세에 브레이크가 걸렸다. 3연승을 넘어 더 많은 승리를 꿈꿨던 윤성효 감독으로선 전반 선제골을 넣고도 후반 내리 2골을 내주며 역전패를 당했다는 점에서 더욱 쓰라린 패배였다.

수원으로선 무실점 3연승 속에서도 결국 그간 2% 부족했던 공격력이 발목을 잡은 경기였다는 지적이다. 사실 수원은 지난 세 번의 경기에서 3연승을 달렸음에도 최전방의 라돈치치만을 겨냥한 단조로운 공격 패턴을 탈피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에벨톤C와 서정진이 버티는 좌우측면과 중앙의 이용래를 이용해 상대 문전까지는 잘 다가갔지만 대부분의 찬스를 확률 낮은 크로스로 마무리하며 좋은 기회를 날리는 모습을 여러 차례 보였고, 이는 3연승의 상승세 속에서도 잠재된 불안요소로 지적됐다. 

그런 점에서 K리그 3라운드 경기였던 강원전(3-0, 승리)은 이에 대한 하나의 해답을 제시해 준 경기였다. 1, 2라운드에서 불안한 승리를 거뒀던 윤성효 감독은 부지런하고 활동반경이 넓은 조동건을 처음 선발 출전시켰고 조동건은 상대 수비 사이로 빠져 들어가는 움직임으로 후반 2개의 어시스트를 기록, 수원에 3-0 대승을 안겼다. 수원으로선 승리를 거둔 지난 3번의 경기 중 가장 완벽한 승리였다.

그러나 수원은 결국 제주를 상대로 1, 2라운드에서 보여준 단조로운 공격패턴을 탈피하지 못하며 역전패를 자초했다. 서정진과 에벨톤C의 합작품으로 선제골을 기록하는 것까지는 좋았지만 승리의 쐐기를 박을 수 있는 추가골이 터지지 않았다.

이에 대해 축구계 관계자는 “수원에는 서정진과 에벨톤C, 이용래에 조동건까지 빠르고 패스워크가 좋은 공격 요원들이 많다. 앞으로 이를 어떻게 활용하는가가 하나의 숙제일 수 있다. 라돈치치의 ‘높이’ 역시나 위력적이지만 더 많은 골을 기록하기 위해선 이들 4인방이 만들어내는 창의적인 연결과정이 지금보다 더 필요하다”고 설명하며 수원의 단조로운 패턴을 지적했다.

물론 수원으로선 4번의 경기에서 이제 첫 패배를 기록했을 뿐이다. 지난 시즌 9골을 터트린 스테보 역시 지난해 아시아챔피언스리그서 받은 징계에서 풀려나 제주전에서 첫 게임을 소화하며 본격적인 출격 준비를 마쳤다. 라돈치치 역시 4경기에서 4골을 터트리며 제 몫을 충분히 하고 있다.

다른 시즌과 비교해 공격 요원은 그 어느 때보다 풍부해진 수원이다. 결국 라돈치치만을 겨냥한 공격패턴에서 탈피해 이들을 어떻게 창의적으로 꿰어낼지가 올 시즌 대권을 노리는 수원으로선 숙제일 수 있다.

nomad7981@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제보및 보도자료 osenstar@ose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여행가방에 시신…이동모습 CCTV 포착

여행가방에 시신…이동모습 CCTV 포착
[앵커] 인천에 있는 한 주택가에서 여행가방에 담긴 80대 여성 노인의 시신이 발견됐습니다. 흉기에 찔린 상처까지 발견됐는데, 경찰은 피의자로 추정되는 인물이 여행가방을 옮기는 모습이 담긴 CCTV를 확보해 분석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강태욱 기자! 용의자로 추정되는 인물이 여행가방을 이동시키는 모습이 포착됐다고요? [기자] 시신이 ...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YTN Application
YTN SNS
  • YTN NEWSON
  • YTN NEWS
  • YTN Science
  • YTN Weather
  • YTN Radio
  • YTN Twitter
  • YTN facebook
  • YTN ChatOn
  • YTN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