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선미 “대중가수로 항상 고민중…홀리고 싶다”
  • 선미 “대중가수로 항상 고민중…홀리고 싶다”_이미지
Posted : 2018-09-04 16:33

가수 선미가 대중가수로의 욕심을 드러냈다.



선미가 4일 오후 서울 이화여자대학교 삼성홀에서 새 미니앨범 ‘WARNING(워닝)’ 발매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선미의 앨범은 이날 오후 6시 공개된다.



이번 앨범에서 선미는 타이틀곡 ‘사이렌’을 포함해 6곡 작업에 참여했다. 그 과정을 겪느라 폭염도 제대로 느끼지 못했다고.



선미는 “제가 대중 가요를 하는 가수로서 대중들에게 어떻게 보일지를 두고 항상 고민하는 부분이다. 특히 ‘사이렌’은 제가 작사 작곡에 참여해서 저의 취향이 많이 반영됐다”고 만족스러워했다.



선미는 지난해부터 3부작으로 앨범을 발매하고 있다. ‘가시나’로 시작된 시리즈는 ‘주인공’으로 이어 ‘사이렌’으로 마무리된다.



또 “앞서 ‘가시나’로는 남자에게 경고하고, ‘주인공’에서는 남자의 유혹을 했다. 이번 ‘사이렌’은 경고의 끝판왕이다. 신화에서 영감을 받았다. 뱃사공을 유혹하는 아름답지만 무서운 존재였다. 그래서 ‘사이렌’을 제가 잘 표현할 수 있을 것 같았다”면서 “홀리는 멜로디와 목소리가 나온다. 경고음의 뜻을 갖고 있는 ‘사이렌’이 중의적 의미라 마음에 들었다”고 설명했다.



선미는 신화 ‘사이렌’에서 영감을 받았다며, 카페 프랜차이즈 ‘스타벅스’ 인어 로고와 같다는 설명에 “맞다, 그 로고가 제가 봤던 신화의 ‘사이렌’이다”고 활짝 웃었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사진=김재창 기자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