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故 김광석 부녀 사망 의혹' 서해순, 이상호 기자에 공개사과 요구
 '故 김광석 부녀 사망 의혹' 서해순, 이상호 기자에 공개사과 요구
Posted : 2017-10-12
故 가수 김광석과 그의 딸 서연 양 사망 사건 관련, 의혹을 받고 있는 아내 서해순 씨가 경찰 조사를 받는다.

서 씨는 12일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경찰 조사를 받기 위해 피고발인 신분으로 출석했다. 당초 출석 시간은 1시였지만 서 씨는 늦게 모습을 드러냈다.

앞서 이상호 고발뉴스 기자는 김광석의 친형 김광복 씨와 함께 서 씨를 유기치사 및 사기 혐의로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박지영)는 이 사건을 배당하고 현재 재수사에 착수한 상태다.

조사 전 취재진 앞에서 서 씨는 먼저 이상호 기자에 관해 입을 열었다. 서 씨는 "그분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하지 않은 것은 시끄러워지기만 하기 때문이다. 자신의 영화(김광석)를 홍보하는 데 이상한 이야기를 퍼뜨고 다니고 뭘 제기하고 싶은 건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사회적으로 활동할 수 없을 만큼의 상황에 놓였다. 그분이 내게 어떤 원한이 있는지 모르겠다. 내게 왜 그러는지 알고 싶다"며 "영화에는 팩트가 하나도 없다"고 꼬집었다.

이 기자를 향한 서 씨의 화살은 끊이지 않았다. 서 씨는 "그분이 영화를 홍보하려고 사회적으로 얼마나 노력하는지는 모르겠다. 정의, 진실을 위해 한다고 하는데 영화로써 돈을 벌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며 "그 분의 정신상태가 정상인지 의심스럽다"고 강하게 표현했다.

그러면서 서 씨는 "나도 이 기자에 관한 다큐멘터리를 제작할 것이다"며 "법적 대응보다 이 기자는 먼저 내게 공개사과하길 바란다. 내 명예를 회복해주길 바란다"라고 요구했다.

또 서 씨는 "영화(김광석)를 내 인터뷰로 짜집기해서 만들었다. 내 허락도 없이 영화관에서 상영했다. 있을 수 없는 이야기다"라고 쏘아붙였다. 여기에 "고발뉴스를 운영하는 것으로 아는데 후원금은 어떻게 썼는지도 궁금하다"고 덧붙였다.

이날 경찰은 서 씨가 지적재산권 관련 소송을 하는 과정에서 딸의 죽음을 숨긴 점과 딸이 위독한 상황에서 신고를 늦게 해 사망에 이르게 했다는 의혹에 대한 정확한 정황을 조사할 계획이다.

한편 서 씨는 지난달 25일 JTBC '뉴스룸', 지난 11일 TV조선 '세7븐' 등에 출연해 자신의 입장을 줄곧 밝혀왔다. 서 씨는 김광석과 서연 양의 사망 사실에 둘러싼 각종 의혹에 "경황이 없었다"로 일관하며 깨끗한 해명에 실패한 바 있다.

YTN Star 지승훈 기자 (jiwin@ytnplus.co.kr)
[사진출처 = 뉴시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