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레전드 무대 꿈꾼다” 워너원, 데뷔 꽃길 시작 (feat. 고척돔)
  • “레전드 무대 꿈꾼다” 워너원, 데뷔 꽃길 시작 (feat. 고척돔) _이미지
  • “레전드 무대 꿈꾼다” 워너원, 데뷔 꽃길 시작 (feat. 고척돔) _이미지2
  • “레전드 무대 꿈꾼다” 워너원, 데뷔 꽃길 시작 (feat. 고척돔) _이미지3
Posted : 2017-08-07 08:03

그룹 워너원이 데뷔 신호탄을 쐈다. 오래 기다린 만큼 워너원은 더욱 성장했고, 또 끈끈해졌다.



7일 오후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워너원(Wanna One) 데뷔 기자간담회 및 프리미어 쇼콘이 개최된 가운데 멤버 강다니엘, 박지훈, 이대휘, 김재환, 옹성우, 박우진, 라이관린, 윤지성, 황민현, 배진영, 하성운이 참석했다. 개그우먼 신보라가 MC를 맡았다.



워너원은 Mnet ‘프로듀스101 시즌2’(이하 프듀2)를 통해 탄생한 그룹. 1위 강다니엘부터 11위 하성운까지 총 11인의 멤버로 구성됐다.



꿈꾸던 데뷔를 앞둔 워너원 박지훈은 “앞으로도 더욱 열심히 하겠다. 많이 좋아해 달라”고 했고, 박우진은 “연습하던 시절에는 멀리만 보이던 데뷔라는 단어가 코앞으로 다가왔다. 현실인지, 꿈인지 실감이 잘 안 난다.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이번 워너원의 첫 미니앨범 ‘1X1=1(TO BE ONE)’은 데뷔 앨범 ‘연산(戀算)’ 시리즈의 1탄으로 이날 오후 6시 발표된다. ‘활활(Burn It Up)’ ‘에너제틱(Energetic)’ ‘Wanna Be(My Baby)’ ‘네버(Never)’ ‘나야 나’ 등이 수록됐다. ‘에너제틱’은 팬들이 직접 투표를 통해 선정한 타이틀곡으로 섬세하지만 반전미가 느껴지는 멜로디컬한 구성이 특징이다.




원너원은 “11명의 소년들이 모여서 정상을 향해 가겠다는 포부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김재환은 “두 곡 모두 좋았다. 분위기가 다르고, 개성이 있다. ‘에너제틱’으로 타이틀곡이 선정된 것도 좋았다”고 전했다.



신인 그룹이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데뷔 무대를 가지는 것은 이례적이다. 강다니엘은 “연습생 생활하면서 이렇게 큰 무대에 오른다는 것은 상상 못했다. 고척돔에서 데뷔를 하는 것이 꿈만 같다”고 했고, 하성운도 “리허설 할 때는 설레고 떨렸다. 꿈만 같고, 행복하다”고 밝혔다.



워너원을 향해 쏟아지는 관심도 뜨겁다. 선주문으로 52만장을 기록하기도 했다. 이는 엑소와 방탄소년단을 잇는 기록. 워너원은 “엑소 선배와 방탄소년단 선배의 무대와 곡을 교과서처럼 공부했다. 이런 결과물이 영광스러운 것 같다. 신인으로, 후배로 열심히 하는 모습 보여야겠다는 다짐을 했다”고 털어놨다.



워너원은 ‘프듀2’ 종영 직후부터 데뷔를 준비했다. 그동안 사무엘 유회승 용국&시현 영민&동현 등 '프듀2' 출신들은 데뷔를 마쳤다. 이외에 많은 '프듀2' 출신들이 팬들과 교류 중인 상황. 라이관린은 “유선호가 데뷔를 하지 않았지만 열심히 활동하고 있다. 서로 서로 잘 보면서 좋은 관계를 유지 중”이라고 알렸다.



마지막으로 워너원은 목표로 레전드 무대를 꼽았다. 하성운은 “워너원 활동하면서 ‘워너원하면 생각나는 레전드 무대’를 만들고 싶다”고 강조했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문수지 기자 suji@tvreport.co.kr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