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더 유명해지겠다" 로마공주 솔비, 프린세스이길 거부한 진짜 이유
  • "더 유명해지겠다" 로마공주 솔비, 프린세스이길 거부한 진짜 이유 _이미지
  • "더 유명해지겠다" 로마공주 솔비, 프린세스이길 거부한 진짜 이유 _이미지2
  • "더 유명해지겠다" 로마공주 솔비, 프린세스이길 거부한 진짜 이유 _이미지3
Posted : 2017-05-18 07:02

"한 획을 긋는 아티스트가 되고 싶습니다."



대중에겐 가수이기 이전, 예능인으로 더 유명한 솔비. 그녀가 아티스트로 돌아왔다. 음악과 미술을 매개로 세상과 소통해온 그녀는 이번 앨범을 통해 그 영역을 확장했다. 음악과 미술은 물론 영상 패션 안무를 매개로 무대를 펼친다. 솔비가 어색하고 어려운 시도를 꾸준히 하는 이유는 뭘까.



18일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가나 아트센터 내 언타이틀 전시장에서 가수 솔비의 '하이퍼리즘: 레드(Hyperism:Red)'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솔비는 이날 남성 댄서들과 컨버스 위에서 파격 라이브 퍼포먼스 페인팅 무대를 펼쳐 '절친'이자 가수인 바다로부터 "레이디 가가를 보는 듯했다"라는 극찬을 들었다.



'레드'에는 타이틀곡 '프린세스 메이커(Princess Maker)'를 포함해 5곡이 수록됐다. '프린세스 메이커'는 여자로서 공주처럼 예쁘게 가꿔지며 살아가는 것을 강요, 조종 당하는 현실에서 벗어나겠다는 의지가 담긴 곡이다. 러프한 록 사운드에 일렉트로 댄스 요소가 가미된 퓨전 스타일 음악이다.



솔비는 "레드 시리즈 자체는 여자에 관한 이야기로, 제가 느끼는 현대 여성에 대한 것을 담았다. 상처를 받는데도 우리는 아무렇지도 않게 웃고 살고 있다. 마지막에 흰 페인트로 얼룩 자국을 덮었는데, 이는 상처 자국은 지우려 해도 지워지는 게 아니고 덮어질 뿐이라는 것을 표현한 것이다"라고 앨범과 퍼포먼스에 담긴 의미를 설명했다.




이날 솔비의 무대를 보기 위해 참석한 바다는 "솔비를 아시아의 새로운 아티스트라고 생각한다. 대중문화의 발전을 보여주고 있다"라며 "퍼포먼스 무대를 보면서 솔비가 단순히 방송을 잘하는 사람이 아니라 대단한 아티스트라고 생각했다"라고 극찬했다.



하지만 솔비의 퍼포먼스는 'B급'으로도 표현되고 있다. 이번 퍼포먼스도 그럴 가능성이 있지만, 솔비는 "저는 대중이 퍼포먼스를 이해하기 어려울 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자신한다. "누군가를 이해시키는 것 자체를 두려워하면 뭔가를 시도하기가 어렵다. 내가 꾸준히 하다 보면, 사람들이 봐주는 날이 올 거로 생각한다. 가장 중요한 건 내가 하고자 하는 의지다"라고 강조했다.



'프린세스 메이커'를 타이틀곡으로 정한 이유도 공개됐다. 솔비는 "예능에서 많이 비쳤지만, 예전에 내가 꿈꾼 건 가수가 아니라 스타였다는 생각이 들더라. 유명해지고 싶고, 스타로 화려해지고 싶었다. 회사가 시키는 대로, 만들어주는 대로 했고, 유명해졌을 때는 꿈을 이룬 거라 생각했다. 그렇게 살다보니 힘든 일이 닥쳤을 때 외면을 몸으로 느꼈다. 내가 꿈꾼 스타는 갈기갈기 찣긴 느낌이었다"라고 울컥거리며 말했다.



"그래서 다시 한 번 나를 생각했을 때 내가 하고자 하는 걸, 나를 찾고 싶었고, 예전의 모습을 생각하며 가사를 썼다. 아이돌 가수들에게는 나같이 자신을 잃어버리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말을 들려주고 싶다."



비슷한 맥락으로, 솔비는 가수를 꿈꾸지만 예능인으로 주목받는 일과 관련해 혼란을 느끼지 않을까. 이에 대해 그녀는 "혼란스럽지만, 그 혼란은 내가 하고 싶은 걸 하게 해주는 다리 역할을 하는 것 같아서 받아들이고, 그 모습도 내가 맞다. 어떤 캐릭터가 되든 웃음을 드릴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라고 말했다.




솔비는 10년 전 5월 18일 '엠카운트다운' 무대를 통해 데뷔했다. 그녀는 "첫 데뷔 날로 이번 앨범 발매일을 정했다. 10년 전엔 오늘의 나를 생각한 적이 한 번도 없다. 갑자기 미술을 하면서 내 인생이 바뀌었다. 하지만 지금은 조금 달라졌다. 지금은 10년 후를 생각하게 됐다. 할머니가 되어서도 퍼포먼스를 할 수 있는 가수가 되고 싶다"라고 소감과 각오를 밝혔다.



솔비는 지금의 자신을 있게 해준 슬럼프와 시련도 감사했다. 그녀는 "이런 시도를 할 용기를 슬럼프와 시련으로 받은 것 같다. 의미있는 10년이 됐다. 앞으로의 10년은 저를 사랑해준 팬들과 같이 만들어가고 싶다. 거대한 꿈일지 모르지만 획을 긋는 아티스트가 되는 게 목표다"라고 강조했다.



몇 달 전 SNS에 음원차트 성적에 대한 아쉬움을 밝혀 화제를 모으기도 한 솔비는 "당시는 투정이긴 했지만, 더 유명해지고 싶은 이유가 그런 불편한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기 때문이다. 누군가는 문제점을 이야기해야 하는데, 문제점을 이야기하는 사람이 유명인이면 더 좋을 것 같아서 나는 더 잘 돼야 한다"라고 진지하게 말했다.



솔비는 이번 '레드'를 시작으로 1년간 '하이퍼리즘' 연작을 공개하며, 많은 팬과의 소통을 위해 음악 방송을 통한 컴백과 기획 공연을 준비 중이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등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