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미쓰백’ 한지민 “백상아, 안아주고 싶은 마음 들었던 캐릭터”
  • ‘미쓰백’ 한지민 “백상아, 안아주고 싶은 마음 들었던 캐릭터”_이미지
Posted : 2018-09-11 11:15

배우 한지민이 ‘미쓰백’을 선택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11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미쓰백’(누구 감독)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지원 감독을 비롯해 한지민 김시아 이희준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미쓰백’은 스스로를 지키려다 전과자가 된 백상아(한지민)가 세상에 내몰린 자신과 닮은 아이(김시아)를 만나게 되고, 그 아이를 지키기 위해 참혹한 세상과 맞서게 되는 감성드라마.



무엇보다 한지민은 이번 작품을 통해 강렬한 변신에 도전한다. 한지민은 “시나리오에 폭 빠져서 읽었다보니 ‘내가 할 수 있을까’ 하는 의문 보다는 무조건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작품을 만나고 중점적으로 고민한 부분은 백상아의 캐릭터와 감정이 내가 했던 기존 캐릭터들과는 상이한 부분이 있었다. 그래서 백상아의 전사에 대해 감독님과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또한 캐릭터의 말투와 시선처리, 행동까지도 고민하는데 중점을 뒀다. 이 캐릭터가 도전이고 용기내는 일이라는 것을 배제할 만큼 시나리오 자체가 매력적이었다”고 설명했다.



주로 청순한 캐릭터를 연기해 온 한지민이기에 ‘변신’이라는 수식이 붙는 상황. 그는 “기존에 보여드렸던 이미지가 있다 보니 '변신'이라고 붙여주신다. 그런데 배우로서는 도전하고 변신할 수 있는 계기가 오는 것에 감사한다. 두려움 보다는 설렘으로 작품에 임했다”라며 “시나리오에 끌림도 있었고, 상아 자체가 내가 안아주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고 전했다.



‘미쓰백’은 단편영화 ‘그녀에게’를 연출하고 영화 ‘우아한 세계’의 각색을 맡았던 이지원 감독이 각본과 연출을 맡았다. 10월 11일 개봉.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