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상류사회' 박해일x수애x윤제문 대구·부산 달궜다..상류人 총출동
  • '상류사회' 박해일x수애x윤제문 대구·부산 달궜다..상류人 총출동_이미지
  • '상류사회' 박해일x수애x윤제문 대구·부산 달궜다..상류人 총출동_이미지2
Posted : 2018-09-10 17:30

영화 '상류사회'(변혁 감독)가 관객과 뜨거운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



'상류사회'는 각자의 욕망으로 얼룩진 부부가 아름답고도 추악한 ‘상류사회’로 들어가기 위해 모든 것을 내던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이번 2주차 부산, 대구 무대인사에는 '상류사회' 주역들이 총출동해 부산, 대구 관객들의 열렬한 호응을 이끌어냈다. 관객들은 개봉 2주차에도 변함없이 극장을 꽉 채우며 '상류사회'에 대한 꾸준한 관심을 보여 이목이 집중된다.




변혁 감독은 “마지막 무대인사인데 좋은 배우들, 관객들과 함께해서 즐거웠다”, 박해일은 “오랜만에 부산, 대구에서 인사 드린다. 귀한 시간 내주셔서 감사하다”, 수애는 “관객분들 덕분에 좋은 추억 남기고 간다. 오래 기억되는 영화로 남길 바란다”, 윤제문은 관객들에게 직접 노래를 불러주어 큰 환호를 받았다.



김규선은 “대구는 처음 와보는데 격하게 맞아주셔서 감사하다”, 한주영은 “부산에서 고등학교를 다녀서 감회가 더욱 특별하다”, 박성훈은 “아빠랑 통화하던 제이슨 역을 맡았다. 주말에 극장 찾아주셔서 감사하다”, 김승훈은 “실제로 보니 잘생겼죠? 좋은 주말 되시기 바란다”라며 너스레와 더불어 감사인사를 전했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