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물괴' 김명민 "혜리 현장서 거울 안봐..연기력 폄하 잘못된 일"
  • '물괴' 김명민 "혜리 현장서 거울 안봐..연기력 폄하 잘못된 일"_이미지
Posted : 2018-09-04 13:51

배우 김명민이 이혜리에 대해 극찬했다.



영화 '물괴'(허종호 감독)의 김명민은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팔판동에서 진행된 매체 라운드 인터뷰에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물괴'는 중종 22년, 역병을 품은 괴이한 짐승 물괴가 나타나 공포에 휩싸인 조선, 소중한 이를 지키기 위해 목숨을 건 이들의 사투를 그린 작품이다. 조선왕조실록의 실제 기록에서 출발한 순제작비 100억 원 규모의 크리처 사극이다.



영화 '조선명탐정' 시리즈, 드라마 '불멸의 이순신' 등 사극 장르에서 독보적인 존재감을 보여온 김명민은 '물괴'를 통해 충무로 최초로 크리처 액션 사극에 도전했다.



김명민이 연기한 윤겸은 물괴를 추적하는 수색대장. 내금위장으로 임금을 가장 가까이서 모셨지만 나약한 임금에 실망해 궁을 떠나 사는 인물. 물괴를 막기 위해 다시 왕의 부름에 응한 윤겸은 수상대장이 돼 물괴의 실체를 찾아나선다.



이날 김명민은 극중 딸을 연기한 혜리에 대해 "배우가 어떤 잠재력을 갖고 있는지 모르고 폄하한다는 건 잘못된 일이다. 배우의 가장 중요한 것은 마음가짐이라고 본다. 연기를 잘하면 얼마나 잘하고 못하면 얼마나 못하겠나. 자세가 안 돼 있으면 좋은 연기가 나올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김명민은 "첫술에 배부를 순 없겠지만 혜리의 태도가 정말 좋았다. 좋은 배우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혜리는 현장에서도 거울을 한 번도 안 보더라"라고 현장 태도에 대해 전했다.



'물괴'는 '카운트다운', '성난 변호사'의 허종호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9월 12일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씨네그루키다리이엔티/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