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비숲→라이프→명당'…조승우x유재명 붙었다하면 뜬다
  • '비숲→라이프→명당'…조승우x유재명 붙었다하면 뜬다_이미지
  • '비숲→라이프→명당'…조승우x유재명 붙었다하면 뜬다_이미지2
Posted : 2018-09-03 10:30

배우 조승우 유재명이 영화 '명당'(박희곤 감독)에서 절친 케미스트리를 펼친다.



'명당'은 땅의 기운을 점쳐 인간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천재 지관 ‘박재상’(조승우)과 왕이 될 수 있는 천하명당을 차지하려는 이들의 대립과 욕망을 그린 영화.



공개된 절친 스틸 4종은 땅의 기운을 읽는 천재 지관 ‘박재상’ 역의 조승우와 그의 절친한 친구이자 타고난 장사꾼 ‘구용식’ 역의 유재명이 스크린과 현실의 경계를 뛰어 넘는 환상의 시너지를 담았다.



'명당'에서 ‘구용식’이 ‘박재상’의 곁을 지키며 극의 풍성한 재미를 더했다면, 현실에서는 조승우가 유재명을 향해 무한한 애정을 표현하며 화제를 모은다.




tvN 드라마 '비밀의 숲', JTBC 드라마 '라이프'에 이어 '명당'으로 유재명과 세 번째 호흡을 맞춘 조승우는 “둘이 함께라면 대본이 없어도 촬영할 수 있을 정도로 호흡이 잘 맞는다. 앞으로 30 작품 정도는 유재명을 따라다닐 예정이다”라고 밝혀 훈훈함을 더했다. 유재명 역시 “무슨 복이 있어서 이렇게 좋은 파트너, 친구를 만났는지 참 행복하다”라고 덧붙여 충무로 최고의 찰떡 케미 커플의 면모를 과시했다.



조승우와 유재명은 지난해 신드롬을 일으켰던 드라마 '비밀의 숲'과 매회 시청률 고공행진을 기록하며 방영 중인 '라이프'에서 대립 관계로 등장, 팽팽한 접전으로 긴장감을 선보였던 반면, '명당'에서는 오랜 시간 막역하게 지낸 친구 사이로 지금까지 보여주었던 케미스트리와는 또 다른 재미를 더할 것이다.



'명당'은 9월 19일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메가박스플러스엠 제공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