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역대급 현장분위기"…'명당' 촬영장 안팎 극명한 온도차
  • "역대급 현장분위기"…'명당' 촬영장 안팎 극명한 온도차_이미지
Posted : 2018-08-29 16:09

영화 '명당'(박희곤 감독) 반전 스틸이 공개됐다.



'명당'은 땅의 기운을 점쳐 인간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천재 지관 ‘박재상’(조승우)과 왕이 될 수 있는 천하명당을 차지하려는 이들의 대립과 욕망을 그린 작품.



지관으로서의 강직함과 세도가에 맞서는 강렬한 카리스마를 선보이는 조승우가 촬영 현장에서는 에너지 넘치는 모습으로 분위기 메이커를 담당했다. 승마 촬영 중에는 마치 바람을 느끼는 듯 장난기 넘치는 포즈를 취하는 등 촬영 현장에서 끊임없이 잔망스러운 모습으로 화기애애한 현장을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몰락한 왕족 ‘흥선’ 역의 지성은 감정의 진폭이 가장 큰 캐릭터를 연기했음에도 촬영장에서 늘 밝은 모습을 잃지 않으며 훈훈함을 전한다. 특히, 지성은 동료들과 즐겁게 대화하다가도 촬영에 들어가면 단숨에 ‘흥선’으로 변신하는 남다른 몰입력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땅을 둘러싸고 첨예한 대립을 벌이는 세도가의 냉혈한 야망가 ‘김병기’ 역의 김성균, 베일에 싸인 기생 ‘초원’ 역의 문채원, 권력을 빼앗긴 왕 ‘헌종’ 역의 이원근은 영화 속 모습과 달리 촬영 현장에서는 박희곤 감독과 동료 배우, 스태프들과 함께 활기 넘치는 모습으로 훈훈함을 더한다.



'명당' 연출을 맡은 박희곤 감독은 “우리끼리 ‘명당 어벤져스’라고 했다. 촬영할 때는 엄청난 몰입과 열연을 보여주었고, 현장 분위기 역시 완벽했기 때문에 그런 부분들에서 오는 시너지를 기대하셔도 좋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명당'은 오는 9월 19일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메가박스플러스엠 제공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