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협상' 동갑내기 손예진x현빈 최초이자 최고의 만남
  • '협상' 동갑내기 손예진x현빈 최초이자 최고의 만남_이미지
  • '협상' 동갑내기 손예진x현빈 최초이자 최고의 만남_이미지2
Posted : 2018-08-29 15:09

동갑내기 배우 손예진과 현빈이 영화 '협상'(이종석 감독)으로 만난다.



'협상'은 태국에서 사상 최악의 인질극이 발생하고, 제한시간 내 인질범 ‘민태구’를 멈추기 위해 위기 협상가 ‘하채윤’이 일생일대의 협상을 시작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협상'은 손예진과 현빈 두배우의 최초의 만남 뿐만 아니라, 두 배우의 파격적인 연기 변신을 예고해 관객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협상' 제작을 맡은 윤제균 감독은 “이번 작품의 핵심은 뻔하지 않은 캐스팅이었다"며 캐스팅 비화를 밝혔다.



인질극을 멈추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냉철한 협상가 역에는 기존 작품들을 통해 청순하고 여성적인 매력을 발산해온 배우 손예진이 캐스팅 한 것에 이어, 사상 최악의 인질범 역에는 그간 젠틀하고 댄디한 매력으로 여심을 사로잡아온 배우 현빈이 생애 첫 악역으로 변신에 나서 캐릭터에 의외성을 더했다.




최고의 협상가 '하채윤' 역을 맡은 손예진은 필모 사상 처음으로 경찰 역할을 맡았다. 단발 머리로 외형적인 변화를 시도했을 뿐만 아니라, 협상가와 관련한 도서를 섭렵하며 캐릭터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해 노력한 손예진은 경찰로서 직업에 대한 열정과 책임 의식이 강한 면모와 함께 인질 사건으로 무고한 피해자들의 죽음 때문에 트라우마를 겪는 '하채윤'의 모습까지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현빈 역시 새로운 연기 변신을 시도하며 생애 첫 악역에 도전했다. 경찰청 외사과 블랙리스트 상위권에 있는 국제 범죄 조직의 무기 밀매업자이자, 사상 최악의 인질극을 벌인 인질범 '민태구'로 완벽히 변신한 현빈은 전형적인 악역의 모습이 아닌 입체적인 캐릭터 변신을 위해 말투, 표정, 몸짓에 강약 조절을 하며 다채로운 연기를 펼쳤다.



'협상'은 9월 19일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