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원더풀 고스트’ 마동석, ‘신과 함께’·‘범죄도시’ 뛰어 넘는 마블리 될까
  • ‘원더풀 고스트’ 마동석, ‘신과 함께’·‘범죄도시’ 뛰어 넘는 마블리 될까 _이미지
  • ‘원더풀 고스트’ 마동석, ‘신과 함께’·‘범죄도시’ 뛰어 넘는 마블리 될까 _이미지2
  • ‘원더풀 고스트’ 마동석, ‘신과 함께’·‘범죄도시’ 뛰어 넘는 마블리 될까 _이미지3
Posted : 2018-08-29 12:00

‘원더풀 고스트’ 마동석이 돌아왔다. 이번에는 츤데레 유도 관장이다.



배우 마동석 김영광 최귀화 등은 29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원더풀 고스트’(조원희 감독)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원더풀 고스트’는 딸 앞에선 바보지만 남 일엔 1도 관심이 없는 유도 관장 장수(마동석)에게 정의감에 불타는 열혈 고스트 태진(김영광)이 딱 달라붙어 벌이는 예측 불가 수사 작전을 그린 코미디 영화. 2년 만에 개봉하게 됐다.



조원희 감독은 “운 좋은 감독이 배우 잘 만난 거다. 이번에 그랬다. 각기 다른 개성을 가지고 있어서 영화 안에서 터질 거라 생각했다. 결과적으로 터졌다”면서 캐스팅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마동석은 ‘원더풀 고스트’를 통해 딸바보이자 츤데레 매력의 정석을 선보인다. 장기인 코미디 연기와 맨몸 액션까지 아낌없이 선보이며 역대급 인생 캐릭터의 탄생을 예고한 상황. 그는 “사랑하는 딸 외에 다른 사람 일에 전혀 관심이 없다. 불의를 보면 잘 참고, 정의감도 없다”면서 “새로운 캐릭터 도전이라면 도전”이라고 밝혔다.



특히 마동석은 “코미디 영화에서 액션을 이렇게 많이 할 줄 몰랐다, 액션 느와르가 아니라 현실감 있는 액션을 해야 했다. 그것도 힘들었다”면서 솔직하게 전했다. 이에 조원희 감독은 “영화 준비하면서 시나리오를 수정한다. 그 때 액션 장면이 늘어났다. 마동석이 액션 찍을 때 굉장히 힘들어 했다. 그런데 결과물을 보면 하나도 힘들이지 않게 한 것처럼 보인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영광은 마동석과 함께 의문의 사건을 해결하는 고스트 태진 역을 맡았다. 그는 “영혼을 연기해야 해서, 앉을 때 뒤에 풀이 흔들리면 안 된다고 했다. 늘 조심했던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 마동석은 “김영광이 유령이라 있을 때 한 번, 없을 때 한 번, 두 번씩 촬영해야 했다. 그런 점도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마동석과 김영광의 호흡은 어땠을까. 김영광은 “마동석과 연기를 해보고 싶은 마음이 컸다. 실제로 도움을 많이 받았다. 의지하면서 촬영했다. 좋았다”고 밝혔다. 마동석은 “김영광과 작품이 처음인데 호흡이 정말 좋았다. 연기하기가 어려웠을 텐데 연기를 너무 잘해줬다”며 김영광을 칭찬했다. 이어 “김영광이 영화 ‘너의 결혼식’에서 박보영과의 호흡이 좋더라. 그래서 저의 대항마는 박보영”이라고 덧붙였다.



영화 ‘범죄도시’와 ‘신과 함께’ 시리즈를 연이어 흥행시킨 마동석은 부담감도 클 터. 그는 “운이 좋다고 생각하는데, 한편으로 부담스럽기도 하다. 영광이다”면서 “‘원더풀 고스트’ 기획에 참여했다. ‘범죄도시’도 마찬가지고, 처음 시작할 때부터 많은 이야기를 나누면서 했다”고 알렸다.



게다가 ‘원더풀 고스트’는 영화 ‘안시성’ ‘명당’ ‘물괴’ ‘협상’ 등 대작과도 맞붙게 됐다. 마동석은 “추석 대작이 많이 나오는데, 상대적으로 소규모 영화지만 편하게 볼 수 있는 알찬 재미가 있을 거라 생각한다. 기대된다”고 자신했다.



한편 ‘원더풀 고스트’는 오는 9월 개봉 예정이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문수지 기자 suji@tvreport.co.kr, 영화 ‘원더풀 고스트’ 포스터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