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사랑은 타이밍"…'너의 결혼식' 박보영♥김영광 그린 첫사랑의 민낯
  • "사랑은 타이밍"…'너의 결혼식' 박보영♥김영광 그린 첫사랑의 민낯_이미지
  • "사랑은 타이밍"…'너의 결혼식' 박보영♥김영광 그린 첫사랑의 민낯_이미지2
  • "사랑은 타이밍"…'너의 결혼식' 박보영♥김영광 그린 첫사랑의 민낯_이미지3
Posted : 2018-08-24 08:12

영화 '너의 결혼식'(이석근 감독)이 현실 연애 명대사를 공개했다.



#1. “사람을 보고 이 사람이구나 싶은 순간이 3초래”



'너의 결혼식'은 3초의 운명을 믿는 ‘승희’(박보영)와 승희만이 운명인 ‘우연’(김영광), 첫사랑 연대기를 그린 작품이다.



첫 번째 명대사는 3초의 운명을 믿는 승희가 우연에게 건네는 “사람을 보고 이 사람이구나 싶은 순간이 3초래”라는 대사다. 이미 남자친구가 생긴 승희가 대학교에서 다시 만난 우연에게 조심스럽게 마음을 드러내는 이 대사는 승희에게는 사랑의 설렘을, 우연에게는 좌절을 안긴다.




#2. “네가 그런 생각을 했다는 걸 잊지 못하는 거야”



우연이 지나치듯 친구에게 하는 푸념을 듣고 상처 받은 승희가 “네가 그런 생각을 했다는 걸 잊지 못하는 거야”라고 우연에게 건네는 대사는 여성 관객들의 절대적인 공감과 지지를 얻고 있다.



승희와 우연의 관계에 변화를 일으키는 이 대사는 사랑에 대한 두 사람의 서로 다른 입장과 태도를 담아내며 현실적인 연애의 모습을 그려냈다. 특히 박보영 배우가 직접 가장 공감이 가는 대사로 꼽을 만큼 마음을 울리는 대사는 실제로 남녀 관객들의 각기 다른 반응을 이끌어 냈다.




#3. “결국 사랑은 타이밍이다”



오로지 승희만을 좋아하는 마음에 앞뒤 재지 않고 직진했지만 마음과 달리 엇갈리는 타이밍을 겪게 되는 우연의 “결국 사랑은 타이밍이다”라는 대사는 가장 인상 깊은 대사로 기억되고 있다.



연애의 과정 속 조금씩 성장해가는 우연이 비로소 깨닫게 되는 사랑의 타이밍은 사랑에 웃고 울고 아파했던 다양한 감정들이 복합적으로 드러나 오래도록 잊혀지지 않는 여운을 전하고 있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너의 결혼식' 스틸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