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7명 죽였다"…'암수살인' 김윤석vs주지훈 충격의 예고편
  • "7명 죽였다"…'암수살인' 김윤석vs주지훈 충격의 예고편_이미지
Posted : 2018-08-23 10:03

영화 '암수살인'(김태균 감독) 예고편이 최초 공개됐다.



'암수살인'은 감옥에서 7건의 추가 살인을 자백하는 살인범과 자백을 믿고 사건을 쫓는 형사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



공개된 예고편은 살인혐의로 수감된 ‘강태오’(주지훈)가 자신이 저질렀던 7건의 살인을 자백하며 ‘총 일곱 명입니다. 제가 죽인 사람들예’라는 강렬한 대사로 시작된다.



‘강태오’는 자신의 담당도 아닌, 마약수사대 형사 ‘김형민’(김윤석)을 콕 집어 오직 그에게만 추가 살인을 자백하고, 자신의 살해 방식과 증거를 숨긴 장소까지 상세하게 늘어 놓는다.



그가 저지른 사건들이 신고조차 되지 않은 암수살인임을 직감한 ‘김형민’은 진실과 거짓이 뒤섞인 살인범의 자백과 뻔뻔한 요구들을 들어주면서 피해자를 추적하기 시작한다.



팀 실적에 도움이 되지 않기 때문에 동료 형사들 사이에서도 외면을 받는 ‘김형민’은 유일하게 자신을 돕는 후배 ‘조형사’(진선규)와 함께 집념 하나로 수사를 강행한다.



결국 ‘김형민’은 사건의 결정적인 단서를 발견하지만, ‘강태오’는 모든 자백이 ‘김형민’의 강요에 의한 거짓 자백이라고 발뺌을 하면서 수사는 난항을 겪게 된다.



‘결국 내는 못 이겨’라며 자신하는 ‘강태오’와 그가 던져 준 자백을 퍼즐처럼 맞춰가며 피해자를 집요하게 쫓는 형사 ‘김형민’의 팽팽한 심리전은 앞으로 그려질 사건에 대한 궁금증을 높여내고 있다.



'암수살인'은 10월 초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암수살인' 예고편 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