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인랑' 허준호 악의 정점, 악의 결정체
  • '인랑' 허준호 악의 정점, 악의 결정체_이미지
  • '인랑' 허준호 악의 정점, 악의 결정체_이미지2
Posted : 2018-07-11 05:21

배우 허준호가 영화 '인랑'(김지운 감독)에서 압도적 카리스마를 뿜어낸다.



'인랑'은 남북한이 통일준비 5개년 계획을 선포한 후 반통일 테러단체가 등장한 혼돈의 2029년, 경찰조직 ‘특기대’와 정보기관인 ‘공안부’를 중심으로 한 절대 권력기관 간의 숨막히는 대결 속 늑대로 불리는 인간병기 ‘인랑’의 활약을 그린 작품.



'실미도'의 중사, '불한당'의 건달, '군주-가면의 주인'의 편수회의 수장, '이리와 안아줘' 속 희대의 사이코패스까지. 늘 관객들의 뇌리에 박히는 강렬한 캐릭터를 펼쳐 보이며, 좌중을 압도하는 흡입력 있는 연기를 선보여온 허준호. 그가 이번 '인랑'에서 악의 결정체인, 공안부장 ‘이기석’ 역으로 특별한 출연을 예고한다.



허준호가 연기한 ‘이기석’은 권력의 핵심에 위치했던 국가정보기관인 공안부의 수장이다. 남북 정부가 통일준비 5개년 계획을 선포한 후, 새로운 경찰조직 특기대의 등장으로 입지가 약해지자, 다시 권력을 잡기 위해 혈안이 되어있는 인물. 특기대 출신으로 공안부 차장의 자리에 오른 ‘한상우’(김무열)를 브레인이자 자신의 오른팔로 쥐락펴락한다. '인랑'에서 허준호는 특기대 말살을 위해 막후에서 스캔들을 조작하는 공안부장 역으로 목표 앞에서 물러서지 않는, 막중한 존재감으로 스크린을 압도할 것이다.




허준호는 “시나리오를 보고 굉장히 어려웠지만, 기분이 좋았다. ‘이기석’의 감정을 기승전결에서 결로 상승시켜야 되니까, 고민이 많았다. 주변 인물들의 호흡에 맞춰서 튀지 않게 연기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특별출연에 대한 소감를 밝혔다.



김지운 감독은 “’이기석’ 공안부장은 '인랑'에서 악의 결정체이면서 배후에 있는 인물로, 카리스마와 존재감이 뚜렷하고 강렬해야 한다. 허준호가 가진 압도적인 카리스마로 악의 정점에 있는 ‘이기석’을 잘 표현해줬고, 무표정일 때, 부드럽게 말할 때 오히려 소름 돋게 만드는 존재감으로 영화에 엄청난 힘을 보탰다”라며 적은 비중임에도 흔쾌히 특별출연한 허준호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인랑'은 강동원 한효주 정우성 김무열 한예리 최민호가 출연한다. 7월 25일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인랑' 스틸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