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오션스8' 앤 해서웨이 소품 목걸이만 1500억원
  • '오션스8' 앤 해서웨이 소품 목걸이만 1500억원_이미지
  • '오션스8' 앤 해서웨이 소품 목걸이만 1500억원_이미지2
  • '오션스8' 앤 해서웨이 소품 목걸이만 1500억원_이미지3
Posted : 2018-06-02 11:33

영화 '오션스8'에 1500억 원에 달하는 까르띠에 다이아몬드 목걸이가 등장해 시선을 강탈한다.



'오션스8'에서 이들 특별한 도둑들의 목표물은 까르띠에가 만든 ‘투생(Toussaint)’ 네크리스이다. 세계 최고의 프랑스 보석 브랜드 까르띠에 역사에서 가장 중요한 다이아몬드 목걸이인 투생이 적격이었다.



왕의 보석, 보석의 왕으로 불리는 까르띠에는 몇 세대에 걸쳐 세계에서 가장 우아하고 인기 높은 보석을 만들어 왔고 '신사는 금발을 좋아해', '뜨거운 것이 좋아', '색, 계' 등 시대의 상징이 된 영화를 통해서도 긴 역사를 써 왔다.



투생은 1931년 자크 까르띠에가 나바나가르의 인도 군주를 위해 디자인한 목걸이로 ‘세계에서 가장 고귀한 컬러 다이아몬드의 폭포’라고 불리는 보석 디자이너들의 꿈을 실현할 수 있게 하는 경이로운 작품이다.




실물은 존재하지 않지만 보관된 디자인 스케치와 사진을 참조해 투생을 만들었다. 특히 이 작품의 이름은 1933년부터 1970년까지 까르띠에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이자 코코 샤넬의 친구이기도 한 잔느 투생을 기리는 의미가 담겼다.



잔느는 대담한 도전정신으로 당대의 보석 디자인에 극적으로 큰 영향을 준 강인하고 존경 받은 여인이었고, '오션스8'에 등장하는 여성들의 두려움 없는 도전 정신이 매우 닮아있어 까르띠에는 이 의미 있는 작품에 잔느 투생의 이름을 붙였다.



똑같은 목걸이를 만들기 위해서 까르띠에는 파리 뤼 드 라 뻬 부띠끄에 위치한 하이 주얼리 아뜰리에의 전문가들을 모두 불러모아 최소 8개월이 걸리는 작업을 8주만에 완수했고, 최고 전문가들의 노하우와 기술력 덕분에 눈부시게 아름다운 네크리스로 완성되어 스크린에 선보일 수 있게 되었다. 진품과 다른 점은 목걸이의 크기뿐인데 본래 남자용으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다프네 역의 앤 해서웨이가 목에 걸기 위해서 투생 목걸이의 크기를 20% 정도 줄였다.




뉴욕의 랜드마크인 까르띠에 맨션 또한 영화 속 주요 장면에 등장한다. 원활한 영화 촬영을 위해 이틀간 52번가의 플래그십 스토어의 영업을 중단하고 촬영에 사용했는데 이 시기는 휴가철 쇼핑 시즌이 정점에 달한 12월이었기에 더욱 놀라운 결정이었다. 까르띠에 맨션에서 촬영한 장면에는 모두 진품 보석이 등장한다. 이에 유서 깊은 까르띠에 컬렉션에서부터 오늘날에도 만나볼 수 있는 하이 주얼리와 주얼리 컬렉션, 시계와 액세서리 컬렉션에 이르기까지 까르띠에의 다양한 작품들을 영화 속에서 만나볼 수 있다.



'오션스8'은 뉴욕에서 열리는 최대 패션쇼인 메트 갈라에 참석하는 스타의 목에 걸린 1천 5백억 원의 다이아몬드 목걸이를 훔치기 위해 전격 결성된 범죄 전문가들의 화끈한 활약을 그린 영화다.6월 13일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오션스8' 스틸, 까르띠에 제공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