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버닝' 전종서 "이창동 감독과 작업, 즐겁고 행복했다"
  •  '버닝' 전종서 "이창동 감독과 작업, 즐겁고 행복했다"_이미지
Posted : 2018-05-17 20:03

배우 전종서기 데뷔 소감을 전했다.



17일 낮 12시 30분(현지시각) 프랑스 칸 팔레 드 페스티벌에서 열린 제71회 칸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초청작 '버닝'(이창동 감독) 공식 기자회견에는 이창동 감독과 배우 유아인, 스티븐 연, 전종서, 이준동 파인하우스필름 대표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버닝'은 각자 자기만의 방식으로 살아온 세 젊은이 종수(유아인), 벤(스티븐 연), 해미(전종서) 사이에 벌어지는 미스터리 한 사건을 그린다. 무라카미 하루키의 단편소설 '헛간을 태우다'(1983)를 원작으로 한다.



'버닝'으로 데뷔한 전종서는 "감독님과 함께 작업한 것이 이창동 감독님이 처음이기 때문에 이게 다른 작품과 어떻게 달랐다고 말씀드릴 순 없을 것 같다. 영화 촬영하면서 정말 즐거웠다. 그게 영화 속에 잘 담긴 것 같아 행복하다"고 떨리는 목소리로 말했다.



이어 전종서는 "내가 실제 영화 혜미라면 혜미처럼 갑자기 사라지진 않을 것 같다. 하지만 외로움, 혼자만의 공간은 나와 많이 비슷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버닝'은 '밀양'으로 칸영화제 여우주연상(전도연)을, '시'로 각본상을 받은 이창동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칸(프랑스)=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