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탐정2' 권상우X성동일x이광수, 10편까지 노리는 극강 브로맨스
  • '탐정2' 권상우X성동일x이광수, 10편까지 노리는 극강 브로맨스 _이미지
  • '탐정2' 권상우X성동일x이광수, 10편까지 노리는 극강 브로맨스 _이미지2
  • '탐정2' 권상우X성동일x이광수, 10편까지 노리는 극강 브로맨스 _이미지3
Posted : 2018-05-17 03:21

"저희 10편까지 같이 할래요"



영화 '탐정: 리턴즈'(이하 '탐정2') 제작보고회가 17일 오전 서울시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배우 권상우, 성동일, 이광수가 참석한 가운데 열렀다.



'탐정: 리턴즈'는 2015년 개봉된 '탐정: 더 비기닝'의 후속작이다. 1편에서 호흡을 맞췄던 권상우, 성동일이 또 손을 잡았다. 셜록 덕후 만화방 주인 강대만(권상우)과 레전드 형사 노태수(성동일)가 탐정사무소를 개업, 전직 사이버수사대 에이스 여치(이광수 분)를 영입해 사건을 파헤치는 과정을 그린다.



이날 권상우는 "주인공이 탐정 사무실을 차리면서 굉장히 현실적인 눈치작전을 펼치는데 그게 재밌는 부분이다. 1편보단 더 심도 있는 사건을 맡는다. 그걸 해결하는 과정이 흥미진진할 거다. 웃음 포인트도 많다"고 설명했다.





작품을 위해서 살도 찌웠다고. 권상우는 "제 인생에서 제일 통통한 모습이 담긴 작품이다"라고 밝혀 궁금증을 높였다.



또 권상우는 다음 속편이 또 가능하냐는 질문에 "2~3년에 한 편씩 나온다고 치고 성동일 선배님의 기대수명을 생각하면, 10편까지는 나오지 않을까 싶다"며 웃어 보였다. 성동일과 계속 호흡을 맞추고 싶다는 것.



성동일 역시 "우리 막둥이 대학갈 때까지는 하지 않을까 싶다"며 "입만 안 닫히면 저는 가능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광수도 소감을 전했다. 그는 "1편을 재밌게 봐서 걱정을 했는데 현장에서 다들 편하게 대해주셔서 도움을 많이 받으면서 촬영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지현 기자 mooa@tvreport.co.kr /사진=권상우, 성동일, 이광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