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영화와 나는 별개"…김기덕 토악질나는 변명
  •  "영화와 나는 별개"…김기덕 토악질나는 변명_이미지
Posted : 2018-03-07 08:48

"영화와 내 인생은 별개"라고 목소리 높였던 김기덕 감독의 민낯에 대중이 충격에 휩싸였다.



지난 6일 MBC 'PD수첩'은 '거장 감독 김기덕의 민낯' 편을 통해 영화감독 김기덕과 배우 조재현의 추악한 악행에 대해 집중 보도했다.



내용은 가히 충격적이었다. 여배우 A씨는 영화 '뫼비우스' 촬영 당시 김기덕 감독의 성관계에 응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폭행을 당하고 주인공 자리에서 하차하게 됐다고 증언했다. 또 다른 피해자 B씨 역시 김기덕 감독으로부터 입에 담지도 못할 성희롱을 당했다고 밝혔다.



여배우 C씨는 김기덕 감독의 성폭행에 배우 생활을 그만두고 정신과 치료 중이라고 전했다. 김기덕 감독과 2000년대 초반 작품을 함께 했다는 그는 "김기덕 감독이 옷을 벗기려고 해 거부하다 옷이 찢어졌다. 저항했더니 따귀를 10대 때렸다"고 지옥 같았던 과거를 회상했다.



C씨는 "합숙장소는 지옥이었다. 김기덕 감독과 배우 조재현, 조재현 매니저가 하이에나 같았다. 겁탈하는 데 혈안이 돼 있었다"고 폭로했다.



김기덕 감독은 제작진에게 장문의 문자 메시지로 입장을 전했다. 김기덕 감독은 "미투 운동이 갈수록 더 자극적이고 충격적이다. 여자에 대한 관심으로 상대의 마음을 얻기 위해 일방적인 관심으로 키스한 적은 있다. 서로에 대한 호감으로 만나고 동의하에 육체적 관계를 가진 적은 있다. 이 점은 가정을 가진 사람으로서 매우 부끄럽게 생각한다"고 해명했다.



그간 김기덕 감독의 작품에는 가학적 여성관이 담겨 있어 끊임없는 논란을 일으켰던 바. 자살하려고 강물에 뛰어든 여성을 성적 노리개 삼는 남자의 이야기를 그린 '악어', 자신이 짝사랑하는 여대생을 사창가로 끌어들이는 남자를 다룬 '나쁜 남자', 근친상간 코드를 다룬 '뫼비우스' 등 그의 작품에는 일관적으로 피해자로 대상화된 여성이 등장했다.



김기덕 감독은 지난달 17일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내 영화가 폭력적이라도 내 삶은 그렇지 않다. 영화와 비교해 내 인경을 생각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내가 영화를 만들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부분은 안전과 존중"이라고 말했다.



김기덕 감독은 제작진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낸 이후 지금까지 연락 두절 상태. 과연 그가 말한 안전과 존중은 무엇인지. 피해자들의 꿈과 인생을 송두리째 짓밟은 그의 폭력이 과연 영화와 별개라 말할 수 있을지. 오랜 세월 고통받고 눈물 흘려온 피해자들을 대신해 묻고 싶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