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대장김창수' 조진웅X송승헌, 서프라이즈 역사 알림…진심 통할까
  • '대장김창수' 조진웅X송승헌, 서프라이즈 역사 알림…진심 통할까_이미지
  • '대장김창수' 조진웅X송승헌, 서프라이즈 역사 알림…진심 통할까_이미지2
Posted : 2017-09-12 03:17


그동안 조명되지 않은 김창수의 삶을 다룬 영화 '대장 김창수'. 배우와 제작진의 진심이 관객들에게 전달될 수 있을까.



12일 서울특별시 강남구 압구정CGV에서 영화 '대장 김창수'(이원태 감독)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조진웅, 송승헌, 정만식, 정진영, 이원태 감독이 참석했다.



'대장 김창수'는 1896년 명성황후 시해범을 죽이고 사형선고를 받은 청년 김창수(조진웅)가 인천 감옥소의 조선인들 사이에서 대장으로 거듭나기까지의 이야기를 그린 감동 실화 영화다.



주인공 김창수는 조진웅이 연기했다. 김창수는 명성황후 시해범을 죽이고 사형수가 된 인물로, 얼굴에는 갖은 고문과 핍박의 흔적이 역력하지만 죽음 앞에서도 고개를 숙이지 않고 당당하다.



그러면서 "작업할 떄 많이 맞았다. 모든 배역에게 모두 맞았다. 후배들도 있었는데 어느 순간 즐기더라. 분명히 감독님께서 컷을 했는데 사정없이 때리고 있더라. 작업할 동안은 내가 왜 한다고 했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특히 극중 조진웅을 때린 사람 중 한 명은 배우 송승헌이다. 송승헌은 영화에서 김창수와 다른 길을 걷는 인물 강형식을 연기했다. 그는 희망 없는 나라 대신 자신의 이익을 쫓는 삶을 택했고, 김창수를 비롯한 조선인들에게 지옥보다 못한 감옥소를 겪게 만든다.



'대장 김창수'로 데뷔 후 첫 악역에 도전한 송승헌은 "어떻게 하며 잘 때릴 수 있을까 고민이 많았다. 감독님한테 물으니깐 진짜 때리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에 조진웅은 "승헌 씨가 잘 때리더라"면서 "무슨 악역이 저렇게 멋있냐고 생각이 들었다. 정면으로 쳐다보고 대사할 때 기분이 좋았다. 그런데 잘생긴 얼굴에서 눈빛이 변할 때는 '너도 광고는 다 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유쾌하게 전했다.



이원태 감독은 '대창 김창수'의 배우들이 위시리스트대로 진행됐다고 밝혔다. 먼저 이 감독은 조진웅을 3년 전 시나리오 집필 당시부터 캐스팅하고 싶었다면서, 조진웅이 가진 우직함과 강함 속 섬세함을 극찬했다. 송승헌에 대해서는 "전혀 다른 이미지의 사람을 전혀 다른 자리에 앉혀보는 것이 연출이라고 생각했다"면서, 그가 걱정과 달리 악역 연기를 잘했다고 극찬했다.



김창수는 김구의 본명이다. 이원태 감독은 김구가 아닌 제목을 김창수라고 한 이유에 대해 "분명한 이유 가지고 시나리오 썼다. 누구나 생각하는 스테레오 타입이 있는 것 같다. 김구 선생님은 임시정부의 주석이라는 인식이 강한데, 전형적인 지식 때문에 우리가 모르고 있는 것이 많다고 생각했다. 위인들의 빛나는 순간, 위대한 순간도 중요하지만, 거긱까지 오기까지의 고난의 순간도 알아야하지 않나고 생각했다. 알려지지 않은 이야기 하는 것도 의미있다고 생각했다"면서 "김구가 아닌 한 청년의 고난기를 말해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조진웅 역시 "제가 처음에 못한다고 한 이유가 김구 선생님 후광이 있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시나리오 읽고 보니까 평범하고 천한 이 사람이 대한민국의 주석이 되어서 구국의 아버지가 되는 것이다. 천하고 평범한 사람의 성공기, 이 시대 살고 있는 누구라도 될 수 있을 것"이라면서 희망의 메시지를 전해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장 김창수'는 오는 10월 19일 개봉한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