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택시운전사' 송강호의 택시는 왜하필 초록색일까
  • '택시운전사' 송강호의 택시는 왜하필 초록색일까_이미지
Posted : 2017-08-09 23:27

영화 '택시운전사'(장훈 감독)의 또 다른 주인공 택시 비하인드가 공개됐다.



서울의 택시운전사 '김만섭'(송강호)의 일터이자 생활 공간, 그리고 영화의 메인 공간이기도 한 '만섭'의 택시는 관객들에게 시각적 인상을 심어주는 것과 동시에, 택시의 여정을 그대로 따라간다는 점에서 '어떤 차종과 색을 선택할 것인가'가 제작진에게 주어진 가장 큰 미션이었다.



'만섭'의 택시는 모나지 않고 둥그스름한 외형의 '브리사'가 선택됐는데, 이는 캐릭터와 잘 맞아떨어졌기 때문이다. 기존 영화에서 쉽게 접하지 못했던 모델이라는 점에서 새로운 시각의 80년 5월 영화, 그리고 복기된 적 없는 ‘김사복’이란 인물과 일맥상통한 느낌을 지닌다. '황태술'의 택시는 '만섭'의 택시와 차별화를 위해 다른 차종으로 가되, 기존 영화에 종종 등장해 친근한 이미지를 가진 '포니'가 낙점됐다.



영화 제작 당시, 국내에 남아 있는 브리사는 상태가 좋지 않아 촬영용으로 부적합했기 때문에 제작진은 브리사를 구하는 것이 시급했다. 일본과 인도네시아의 중고 거래사이트를 통해 브리사를 겨우 찾았고, 영화 속 장면처럼 정상적으로 운행하기 위해 차의 외부와 내부를 모두 개조해야만 했다.



도색부터 개조, 주행 테스트까지 하는데 총 7개월이 걸렸고, 한 대당 수천만의 제작비도 들었다는 후문. 또한, 1980년 당시에는 하늘색, 노란색, 녹색 택시가 많았는데, 장훈 감독과 제작진은 화면에 자연스럽게 녹아드는 녹색을 선택했고, 밝으면서도 따뜻한 느낌을 주면서 계속 봐도 피곤하지 않은 느낌의 녹색을 표현하기 위해 명도와 채도를 달리 배합한 페인팅만 십여 차례 진행했다. 이와 같은 노력으로 영화의 마스코트라고 할 수 있는 '만섭'의 녹색 '브리사'와 '황태술'의 '포니'가 탄생할 수 있었다.



‘만섭’ 역의 송강호와 ‘황태술’ 역의 유해진은 촬영 내내 직접 ‘브리사’와 ‘포니’를 운전했다. 좁고 에어컨도 없는데다가, 조명과 카메라까지 달려있어 시야 확보가 어려웠던 극한의 상황에서도 내면 연기까지 병행한 이들의 노력으로 관객들은 영화에 더 깊이 몰입할 수 있었다.



송강호는 “좁은 공간에서 연기하면서 운전하느라 힘들었는데 하다보니 금세 적응했던 것 같다”며 당시의 차를 운전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유해진은 “평소 아날로그를 좋아하지만, 어릴 때 추억도 생각나서 정말 예뻐했다. 이런 차 한대 가지고 있으면 좋겠다라는 생각도 했다”며 극중 자신이 운전했던 ‘포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스틸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