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루머→반대→수상논란…최초이기에 겪는 가시밭길
    •  루머→반대→수상논란…최초이기에 겪는 가시밭길_이미지

    최초이기에 겪어야 할 일일까. 개막 전부터 떠들썩했던 '옥자'(봉준호 감독), 그야말로 산 넘어 산이다.



    '옥자'는 스트리밍 업체 넷플릭스가 제작한 작품으로는 최초로 칸영화제 경쟁 부문에 진출했다. 극장용 영화가 아닌, 스트리밍을 기반으로 한 넷플릭스 작품이 칸에 초청된 것은 그 자체로 일대 사건이었다.



    세계 영화사에 한 획을 그은 덕분(?)에 '옥자'는 칸영화제 시작 전부터 논란의 중심에 섰다. 프랑스 극장 협회가 극장에서 상영되지 않는 영화가 칸에 초청된 것은 위반이라는 성명을 낸 것. 세계 최초로 영화가 탄생한 프랑스는 유럽 내에서도 극장의 입김이 세기로 유명하다. 전통적인 극장 관람에 대한 자부심이 세계 그 어느 나라보다 강하다.



    논란은 루머로 이어졌다. '옥자'가 제70회 칸국제영화제 경쟁작 리스트에서 제외된다는 낭설이 급속도로 퍼져나갔다. 결국 영화제 측은 루머는 사실이 아니라는 보도자료로 소문을 진화하는 한편 내년부터는 프랑스 내 극장 상영이 전제돼야만 칸 경쟁에 출품할 수 있다는 새로운 규정을 발표했다.



    70년 만에 새로운 규칙까지 만들어낸 '옥자'를 향한 논란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페드로 알모도바르 심사위원장이 "극장용 영화가 아닌 작품에 황금종려상을 주는 것은 거대한 모순"이라고 '옥자'를 겨냥한 발언을 해 도마 위에 올랐다. 넷플릭스 제작 영화 '브라이트'에 출연한 심사위원 윌 스미스가 '옥자'를 두둔하는 발언을 했지만, 심사위원장의 입김이 절대적으로 작용하는 칸이기에 알모도바르의 발언은 쉽게 넘기기 어렵다.



    논란, 또 논란인 '옥자'. 봉준호 감독은 출국 전 한국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칸을 둘러싼 사태는 작은 소동일 뿐이다. 이 모든 게 아직 영화를 공개하지 않았기에 벌어진 일"이라며 "빨리 영화적인 이야기를 하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옥자'는 19일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전 세계 최초로 공개된다. 과연 봉준호 감독의 바람대로 논란은 사그라들고 영화를 둘러싼 이야기가 칸을 달굴지, 지켜 볼 일이다.



    칸(프랑스)=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