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극장서 낮잠잔다"…CGV 시에스타 파격 서비스
    • "극장서 낮잠잔다"…CGV 시에스타 파격 서비스_이미지

    “나른하고 피곤한 시간, CGV여의도에서 휴식하세요!”



    CGV여의도가 20일부터 점심시간을 이용해 달콤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시에스타(Siesta)’ 서비스를 재개한다. 수면 부족, 피로 누적 등으로 지친 직장인들에게 반가운 소식이다.



    시에스타는 작년 3월 처음 선보여 여의도 일대 직장인들로부터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약 10개월 간 운영한 결과 이용률도 꾸준히 증가해 시행 초기 대비 약 65% 이상 늘었다. 보다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잠정 중단됐던 서비스는 고객들의 지속적인 요청이 이어지며 다시 문을 열게 됐다.



    운영시간은 매주 월요일부터 목요일, 오전 11시 반부터 오후 1시까지다. 리클라이너 좌석이 비치된 프리미엄관(7관)에서 최대 90분 동안 낮잠을 즐길 수 있다. 좌석 대여를 포함해 음료(tea), 담요, 슬리퍼까지 제공한다. 이용 가격은 1만 원이다.



    시에스타 서비스가 제공되는 프리미엄관은 시트부터 남다르다. 180도까지 각도 조절이 가능하고 쿠션감이 뛰어난 프리미엄 리클라이너 시트를 도입한 만큼 편안한 휴식을 취할 수 있다. 총 좌석 수는 96석이지만 1인에게 두 좌석씩 제공해 최대 48명이 이용 가능하다. 여기에다 어두운 조명, 잔잔한 음악과 적정한 실내 온도까지 최적의 환경을 유지한다. 남성존, 여성존, 커플존을 구분해 보다 자유롭게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배려한 점도 눈에 띈다.



    CGV여의도 이유현 CM(Culture Mediator)은 "지난 한 해 고객들의 많은 사랑을 받은 시에스타를 좀 더 새로운 모습으로 단장해 내놓게 됐다"며 "나른한 봄날 휴식이 부족한 직장인들에 친근하고 편안하게 다가갈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CGV 제공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