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구하라 폭행 혐의, 소속사 측 “관련 전달사항 無 확인 중”
  • 구하라 폭행 혐의, 소속사 측 “관련 전달사항 無 확인 중”_이미지
Posted : 2018-09-13 10:00

가수 구하라가 폭행 혐의를 받고 있다..



13일 구하라의 소속사 관계자는 TV리포트에 “(폭행과 관련해) 확인이 안 됐다. 따로 전달 받은 것은 없다. 확인되면 연락 드리겠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유명가수인 91년생 여자가 자신에게 헤어지자고 한 남자를 폭행해 경찰서 형사과에서 조사를 받았다는 내용의 지라시가 확산됐다. 이 내용의 주인공이 구하라라고 적힌 지라시도 함께였다.



내용은 사실이었다.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강남경찰서는 13일 오전 0시30분쯤 강남구 논현동 소재 빌라에서 구씨가 남자친구 A씨(27)를 폭행했다는 신고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구하라는 지난 5일에도 지라시의 주인공으로 많은 이들을 놀라게 한 바 있다. 이 지라시에는 '구하라가 신변을 비관해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약을 먹고 강남 모 병원의 응급실에 실려왔다'는 내용이 담겨있어 팬들을 놀라게 했다.



구하라는 최근 JTBC4 ‘마이 매드 뷰티 다이어리’에 출연했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구하라)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