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백종원 "똥고집" 분노→막걸리 시음회…사장 개선할까
  •  백종원 "똥고집" 분노→막걸리 시음회…사장 개선할까_이미지
Posted : 2018-09-13 09:24

이럴거면 왜 출연했나. 막걸리 사장의 똥고집에 백종원처럼 시청자들이 분노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백종원이 대전 중앙시장 청년구단에 솔루션에 나선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백종원과 막걸리집 사장은 의견차를 보이며 막걸리 회담을 펼쳤다.



백종원은 국수를 먹어본 후 "맛없어"라고 돌직구를 날린 후, 막걸리를 시음했다. 앞서 백종원은 막걸리 물맛을 지적했으나, 박유덕 사장은 누룩맛이 중요하다고 반박했던 터. 그러나 박유덕 사장은 약숫물을 직접 길어와서 막걸리를 만들었다. 이에 백종원은 무조건 반대하다 받아들이는 것이 성격이냐고 물었다. 박유덕 사장과 백종원은 약숫물 막걸리를 만족해하는 모습이었다.



박유덕 사장은 자신의 막걸리가 시중과 비교해도 맛있다고 자신했다. 이에 전국 각지의 막걸리와 박유덕 사장의 막걸리를 섞어 12가지를 비교하는 시간을 가졌다. 백종원은 박유덕 사장의 막걸리에 대해 "제일 맛 없어서 찾았다"고 말했다.



박유덕 사장은 개선이 필요하다고 하면서도 "이것만의 특징이니까 그대로 두고싶다. 소규모 탁주라는 것은 맛이 어떻든 간에 그집만의 색깔을 갖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대중적인 맛을 따라가면 소규모 탁주 의미가 있냐는 생각이다"고 말했다.



이에 백종원은 "이럴거면 장사가 잘 되려는 솔루션 신청하면 안 된다. 나한테는 똥꼬집으로 밖에 안 보여"라고 지적했다. 박유덕 사장은 "사랑하는 거죠, 제 막걸리를"이라고 지지 않았다. 백종원은 사장의 태도와 고집에 실망한 모습이 역력했다.



이후, 청년구단 사장들의 막걸리 평가가 이어졌다. 모두 박유덕 사장의 막걸리에 대해서는 '맹탕'이라는 차가운 반응을 보였다. 이 장면은 최고 시청률 6.4%까지 오르며 이날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박유덕 사장은 충격을 받은 모습으로, 개선의 의지를 보일지 이목이 집중된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화면 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