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정유미, '82년생 김지영' 출연 확정→네티즌 설전→SNS 악플까지 등장
  • 정유미, '82년생 김지영' 출연 확정→네티즌 설전→SNS 악플까지 등장 _이미지
  • 정유미, '82년생 김지영' 출연 확정→네티즌 설전→SNS 악플까지 등장 _이미지2
Posted : 2018-09-12 19:03

배우 정유미가 영화로 제작되는 '82년생 김지영'의 출연을 확정 지었다. 하지만 이를 놓고 네티즌들의 때아닌 설전이 벌어졌다.



12일 (주)봄바람영화사는 배우 정유미가 영화 '82년생 김지영'의 타이틀롤 김지역 역할에 캐스팅을 확정했다고 전했다.



'82년생 김지영'은 어느날 갑자기 자신의 친정 엄마, 언니 등으로 빙의 된 증상을 보이는 지극히 평범한 30대 여성 김지영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다.



정유미는 이번 작품에서 나와 내 주변 누구라도 대입시킬 수 있을 만큼 평범하지만, 또 한편 결과 평범하다 치부할 수 없는 삶을 살아온 인물 김지영을 연기할 예정이다.




정유미가 출연을 확정한 '82년생 김지영'의 동명 원작 소설은 2016년 발간돼 지금까지 100만부에 육박하는 판매고를 올리며 최고의 베스트셀러로 꼽히고 있다. 특히 여성들의 높은 공감을 얻으며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82년생 김지영'을 향한 불편한 시선이 흘러나왔다. '82년생 김지영'이 페미니즘 서적이라는 것. 특히 성갈등을 조장한다는 의견이 쏟아지며 '82년생 김지영'을 향한 설전을 벌였다. 특히 레드벨벳 멤버 아이린이 '82년생 김지영'을 읽었다는 말을 했다 뭇 남성들의 비난을 받기도 했다.



정유미 역시 마찬가지다. '82년생 김지영'을 출연했다는 것만으로도 원색적인 비난을 쏟는 네티즌들이 등장했다. 관련 기사에 악플을 다는 것도 모자라 개인 SNS 계정까지 찾아 악플을 남기고 있다.



차기작을 결정했을 뿐인데 불필요한 잣대까지 들이대며 그를 향해 비난을 쏟고 있는 네티즌들. 때아닌 논란이 안타까울 뿐이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DB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