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김수현, 아버지 잃은 슬픔…故 김인태, 영면으로 '연기 父子'
  • 김수현, 아버지 잃은 슬픔…故 김인태, 영면으로 '연기 父子' _이미지
  • 김수현, 아버지 잃은 슬픔…故 김인태, 영면으로 '연기 父子' _이미지2
Posted : 2018-09-12 17:51

고 김인태가 88세를 일기로 생을 마감했다. 슬하에 연기자 아들을 두고 영면에 접어 들었다.



고 김인태는 지난 12일 한 요양병원 입원해 투병하던 중 눈을 감았다.



1954년 데뷔한 고 김인태는 각종 드라마에 출연하며 명연기를 보여준 배우. 특히 '발리에서 생긴 일'에서 조인성의 아버지 역을 맡으며 유명해졌다.



또 '태조왕건', '명성황후' 등에서 명품 사극 연기를 선보였다. 고 김인태는 다양한 역할을 통해 작품마다, 캐릭터마다 안정적이고 선 굵은 연기를 보여줬다. '태조 왕건'에서는 아지태 연기로 깊은 인상을 남기기도 했다.




유족으로는 배우인 아내 백수련과 아들 김수현이 있다.



김수현은 고 김인태의 첫째 아들이다. 측근에 따르면 "김수현이 부친이 별세하자 빈소를 지키며 깊은 슬픔에 잠겨 있다.



김수현의 어머니 백수련은 한 매체를 통해 “오늘 오전 남편이 세상을 떠나셨다. 참을성도 많아서 모진 병에 시달리면서도 오래 버텨줬다”며 “평생 성실했고 심성이 고왔던 사람이다. 그저 감사할 뿐이다”고 밝혔다.



김지현 기자 mooa@tvreport.co.kr /사진=고 김인태(위), 아들 김수현(아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