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백일의 낭군님’ 금채안, 도경수 위협→죽음까지 강렬했다
  • ‘백일의 낭군님’ 금채안, 도경수 위협→죽음까지 강렬했다_이미지
Posted : 2018-09-12 17:12

신예 금채안이 ‘백일의 낭군님’을 통해 열연했다.



지난 10일 첫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백일의 낭군님’(노지설 극본, 이종재 연출)에서는 왕세자 율(도경수)을 위협하는 배후와 그 증거를 찾는 과정이 전개됐다. 이 가운데 내의녀 송선 역으로 분한 신인 배우 금채안이 사건 전개의 중요 역할로 시청자들에 눈도장을 찍었다.



첫 등장부터 상처투성이의 몰골로 율 앞에 끌려 온 송선(금채안). 사건의 배후를 말하려는 순간 살수의 화살에 맞아 죽음을 당하면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알고 보니 수련의녀에서 교연당의 담당의녀로 파격 승차 되었던 송선은 세자빈 소혜(한소희)의 회임을 숨기고자 한 측근이었던 것. 세자의 목숨을 위협할 금기 식재료 단자까지 빼돌리라는 명을 받았다.



‘백일의 낭군님’에서 금채안은 짧은 등장이지만 무서움에 질린 모습부터 적재적소의 자연스러운 표정과 시선처리 등 안정적인 연기력을 각인시켰다. 극의 흐름에 긴장감을 더하며 작품에 녹아들어 신예로서 가능성을 엿보였다.



금채안은 드라마 ‘품위있는 그녀’에서 기옥(유서진)에게 남편인 장원장(송영규)의 외도를 알리며 협조한 정간호사 역으로 출연한 바 있다. 이후에도 매력적인 마스크와 준수한 연기력으로 드라마, 영화에 캐스팅되면서 입지를 다지고 있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tvN ‘백일의 낭군님’ 화면 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