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골목식당’ 백종원이 나서도... 여전한 혹평의 다코야키X제육튀김
  • ‘골목식당’ 백종원이 나서도... 여전한 혹평의 다코야키X제육튀김_이미지
Posted : 2018-08-11 06:51

혹평의 두 식당 다코야키 집과 돈말이 집이 백종원의 솔루션으로 달라질 수 있을까.



10일 방송된 SBS ‘골목식당’에선 신포시장 청년몰 첫 솔루션 그 후가 공개됐다.



10명의 시식요원이 돈말이 집에 투입됐다. 이들이 맛보게 된 메뉴는 제육밥 튀김이다. 앞서 백종원은 이 음식의 시식을 거부하며 혹평을 쏟아냈던 바.



두 번째 녹화까지 일주일의 기간 동안 두 사장은 백종원의 조언에 따라 그간의 문제점을 개선했다.



그러나 조리가 시작되자마자 문제점이 드러났다. 대량의 주먹밥을 한 번에 튀김기에 넣은 것.



이에 백종원은 “저러면 기름 온도가 확 떨어진다. 느끼해질 수 있다”라고 우려했다.



두 사장의 역할분담이 되지 않은 것도 문제였다. 이번에도 백종원은 “저러다 둘이 싸움난다”라고 말했다.



그렇다면 새로이 만들어진 튀김의 맛은 어떨까. 시식요원들은 “제육볶음인데 김치볶음밥의 맛이 난다” “밥과 튀김이 따로 노는 느낌”이라고 혹평했다. 다행히 맛이 없진 않다고.



그러나 일부 시식요원들이 이 요리를 천원 아래로 책정하면 두 사장의 자신감도 하락했다.



다코야키 집은 어떨까. 다코야키 집 사장은 외형부터 달라진 모습으로 백종원의 눈길을 끌었다.



여기에 ‘서빙여신’ 조보아도 일일알바로 투입됐다. 조보아는 이를 위해 다코야키 만들기를 연습해왔다.



자연히 분위기가 밝아지고, 사장 대 조보아의 다코야키 만들기 대결이 성사됐다. 결과는 조보아의 승리. 이에 백종원은 “사장님에게 충격을 줘야 한다”라며 심각한 반응을 보였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SBS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