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PD수첩’ “일반인도 성추행”vs조재현 “허위사실 보도”…미투 논쟁ing
  • ‘PD수첩’ “일반인도 성추행”vs조재현 “허위사실 보도”…미투 논쟁ing _이미지
  • ‘PD수첩’ “일반인도 성추행”vs조재현 “허위사실 보도”…미투 논쟁ing _이미지2
Posted : 2018-08-08 16:45

배우 조재현과 ‘PD수첩’이 첨예하게 대립했다. ‘PD수첩’의 추가 보도에 조재현이 반박하고 나선 것. 미투 논쟁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지난 7일 MBC ‘PD수첩-거장의 민낯, 그 후’(이하 PD수첩)이 방송됐다. 김기덕 감독과 조재현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들의 제보가 주를 이뤘다.



이와 관련해 조재현은 8일 보도 자료를 내고 “‘PD수첩’은 현재 형사사건이 진행되어 수사 중임에도 일방의 주장만을 진실인 것처럼 방송하여 사실을 왜곡했다”면서 “당사자의 실질적인 반론권도 전혀 보장하지 않았다. 저는 이에 대해 심각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PD수첩’에서 여배우 C씨는 “당시 김기덕 감독과 조재현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며 “문을 계속 두드렸다. 결국 강압적으로 성폭행을 했다”고 주장했다. C씨와 친분이 있는 여배우 K씨는 “악명은 엄청 높았다. 자자했다. 이 동생도 그 피해자 중 한명이라는 것을 알게 됐고 그때도 정말 화가 났다”고 말했다.



재일교포 여배우 F씨는 “연기를 가르쳐 주겠다면서 손을 잡고 데려갔다. 갔더니 아무도 안 쓰는 화장실이었다. 괜찮다고 하면서 저를 밀고 안에 들어가서 문을 잠그고 키스를 했다”고 말했다. 이어 “사건 이후 남자를 못 믿는다. 내 인생이 이렇게 망가진 것이 조재현 탓이구나 싶었다. 약을 너무 많이 먹어서 아이도 낳을 수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재현은 이 주장을 적극적으로 반박했다. 그는 “저와 재일교포 여배우와 관련된 진실은 합의에 의한 성관계였으나 그 어머니의 협박으로 인하여 제가 10년이 넘도록 1억 원 이상의 돈을 갈취 당했고, 최근에는 소송을 하여 일반인들에게 알리겠다고 하면서 3억 원을 요구한 것”이라며 “마치 제가 여배우를 성폭행하여 배우를 그만두게 하고, 결혼도 못하게 하는 등 한 여성의 삶을 파괴한 것으로 사실이 왜곡되어 있다”고 전했다.



일반인 여성 H씨는 ‘PD수첩’을 통해 “술자리에서 우연히 조재현과 만났다. 화장실에 갔는데 조재현이 같은 칸으로 따라 들어왔다”며 “오만 상상이 들었다. 이미 바지를 벗은 게 느껴졌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조재현은 “회식자리에서 처음 본 여성을 화장실로 뒤따라가 성추행이나 성폭행을 한 사실이 없다”면서 “‘PD수첩’ 프로듀서가 전 소속사 대표와 인터뷰했는데, 대표는 이러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하였으나 이 부분에 대하여는 전혀 방송에 언급되지 않았다”고 알렸다. ‘PD수첩’의 편파적인 보도를 지적한 것.



앞서 재일교포 여배우를 공갈 혐의로 고소한 조재현은 ‘PD수첩’의 추가 보도로 다시 한 번 도마 위에 올랐다. 그럼에도 조재현의 입장은 확고했다. ‘PD수첩’의 보도는 물론, 악의적인 댓글에도 강력하게 대처할 뜻을 드러낸 것. 미투 논쟁은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MBC ‘PD수첩’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