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미스터 션샤인’ 이병헌 vs 김태리, 나룻배 동석 포착…목적지는?
  • ‘미스터 션샤인’ 이병헌 vs 김태리, 나룻배 동석 포착…목적지는? _이미지
Posted : 2018-07-13 08:39

“‘동지’인가, ‘적’인가? 정체는 과연?”



‘미스터 션샤인’ 이병헌과 김태리가 그림 같은 ‘나룻배 동석’을 선보인다.



지난 7일, 8일에 방송한 tvN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극본 김은숙/ 연출 이응복 /제작 화앤담픽처스, 스튜디오드래곤) 1, 2회 분에서는 지금껏 우리가 드라마에서 다루지 않았던 구한말 격변의 조선이 생동감 넘치게 담겼던 상황. 눈 뗄 수 없는 박진감 넘치는 스토리 전개와 웅장한 스케일을 고스란히 담아낸 풍성한 볼거리, 그리고 배우들의 명품연기가 어우러지면서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매료시켰다.



무엇보다 이병헌과 김태리는 ‘미스터 션샤인’에서 각각 태어날 때부터 노비였지만 미국으로 건너가 검은 머리의 미국인으로 살게 된, 미 해병대 대위 유진 초이 역과 조선 최고 명문가의 ‘애기씨’, 사대부 영애 고애신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이병헌은 조선에서의 처참한 삶을 뒤로한 채 미군으로 돌아온 유진의 면면을 탄탄한 내공의 연기력으로 카리스마 넘치게 담아냈고, 김태리는 할아버지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조국을 위해 의병으로 헌신하는, 강인한 여인 고애신의 모습을 격이 다른 연기로 선보여 안방극장을 휘어잡았다.



이와 관련 이병헌과 김태리가 한 배에 앉아 마주보고 있는, ‘나룻배 동석’이 포착돼 눈길을 끌고 있다. 극중 유진(이병헌)과 애신(김태리)이 배를 타고 푸르른 강물을 따라 이동하고 있는 장면. 유진은 특유의 무표정을 지은 채로 묵묵하게 노를 저으며 사공의 노릇을 하고 있는가 하면, 애신은 도도하고 기품 있는 자세로 꼿꼿이 앉아 있다. 서로가 지붕 위에서 저격하던 복면의 인물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유진과 애신이 한 배를 타게 된 연유는 무엇인지, 두 사람이 함께 향하는 목적지는 어디인지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제작사 측은 “아직 서로의 정체에 대해 알지 못하는 유진과 애신이 진실을 알게 될 지가 ‘미스터 션샤인’ 3회 분의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라며 “과연 유진과 애신의 만남이 인연이 될지 악역이 될지, 팽팽한 긴장감의 두 사람을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화앤담픽처스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