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동료 추행혐의’ 이서원, ‘심신미약’ 주장…들끓는 대중
  •  ‘동료 추행혐의’ 이서원, ‘심신미약’ 주장…들끓는 대중_이미지
  •  ‘동료 추행혐의’ 이서원, ‘심신미약’ 주장…들끓는 대중_이미지2
  •  ‘동료 추행혐의’ 이서원, ‘심신미약’ 주장…들끓는 대중_이미지3
Posted : 2018-07-12 22:47

술 마시고 죄를 저지른 뒤 단골 멘트는 ‘심신미약’. 배우 이서원 또한 이와 같았다. 자신의 죄를 일부 인정했지만, 개운치 못한 뒷맛을 남겼다.



이서원은 12일 오전, 서울 동부지방법원에 모습을 드러냈다. 강제추행 및 특수협박 혐의를 받고 있는 그의 첫 번째 공판이 진행된 것.



이날 공판에서 이서원의 변호인은 “객관적인 범죄 사실은 인정한다”라며 죄에 대해 일부 인정했다. 그러나 변호인은 추행 행위 등을 인정한 이유에 대해 “피해자의 진술과 관련된 증거가 나왔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서원은 이에 대해 기억하지 못한다는 것.



이와 함께 변호인은 사건 당시 이서원이 술에 만취한 상태였다며 심신미약을 주장했다. 피해자들의 진술을 근거로 “피고인이 당시 ‘물고기가 공격한다’는 등 말을 할 정도로 만취한 상태였다”는 것.





이날 재판이 끝난 후 취재진 앞에 선 이서원은 첫 재판에 진실된 자세로 임했다고 자신의 입으로 밝혔다. 피해자에게 사과를 하려 시도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고도 덧붙였다. 다만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질문에는 “재판이 진행 중이라 말씀드리기 어렵다”라며 말을 아꼈다.



이서원은 지난 4월, 술자리에서 동료 연예인인 A 씨를 성추행하고 흉기로 위협,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서울 광진 경찰서는 서울동부지검에 기소 의견으로 불구속 송치했다. 그리고 지난 5월,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동부지검으로 소환된 그. 당시 이서원은 자신을 향하는 카메라와 취재진의 질문에 불쾌한 감정을 고스란히 드러낸 시선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당시와 비교했을 때 이서원은 180도 달라졌다. 취재진의 질문을 피하던 5월과는 달리 자신의 입장을 밝혔고, 자신의 모습을 담는 카메라를 향해 미소를 짓는 여유까지 보였다.



그러나 자신의 죄에 대해서는 ‘심신미약’을 주장해 대중의 공분을 사고 있다. 법적 결과 이외에도 대중의 재판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모양새다.



한편 이서원의 두 번째 공판은 오는 9월 6일 오후 5시에 열린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이서원)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