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이리와안아줘' 자백X배신X죽음, 몰아치는 반전
  • '이리와안아줘' 자백X배신X죽음, 몰아치는 반전 _이미지
Posted : 2018-07-02 07:24

‘이리와 안아줘’ 19-20회가 시청자들을 패닉에 빠뜨렸다. ‘자백, 배신, 죽음’ 3단 콤보 충격 반전으로 몰입감을 최대치로 끌어올린 것.



MBC 수목 미니시리즈 ‘이리와 안아줘’(극본 이아람, 연출 최준배, 제작 이매진아시아, 컴퍼니 칭)는 희대의 사이코패스를 아버지로 둔 경찰과 톱스타가 된 피해자의 딸, 서로의 첫사랑인 두 남녀가 세상의 낙인을 피해 살아가던 중 재회하며 서로의 아픔과 상처를 보듬어주는 감성 로맨스다.



지난주 방송된 19-20회는 충격의 연속이었다. 먼저 '의문의 남자' 베일이 한 꺼풀 벗겨졌다. 윤현무(김경남 분) 앞에 모습을 드러낸 의문의 남자(홍승범 분)는 이승우였다. 그는 "아버지한테, 형 말씀 들었거든요. 아주.. 나약한 인간이라고"라며 현무를 도발했고, 현무는 그가 과거 세트장 앞에서 마주친 스태프라는 사실을 알아챘다.



비 오는 골목에서 우비를 입고 ‘주택가 피습 사건’의 두 번째 피해자를 가격한 것도, 12년 전 그날 밤과 똑같이 재연한 세트장에서 한재이(진기주 분)를 위협하고 상자에 망치를 넣어 배달한 것도, 모두 이승우가 한 짓이었던 것.



특히 세트장에서 재이에게 반사판을 비춰준 스태프와 이 모든 사건을 벌인 인물이 동일인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시청자들은 충격에 휩싸였다. 아울러 이승우는 현무에게 채옥희(서정연 분)와 소진(최리 분)에 대해 언급, 또다른 위험을 암시하기도 했다.



두 번째 반전은 수사 도중 채도진(장기용 분) 대신 칼을 맞은 선배 강남길(민성욱 분)의 배신이다. 남길은 병실 앞에서 도진과 김종현(권혁수 분)의 대화를 엿듣더니 누군가에게 전화를 걸어 "이 놈 얼굴, 그냥 완전히 다 까지 그러셨어요. 그럼 시청률 더 잘 나왔을 텐데"라고 말해 충격을 줬다.



놀랍게도 상대는 박희영(김서형 분). 희영은 그런 남길에게 "너무 짓궂으시다. 그래도 형사님 후배잖아요?"라고 반문하지만, 이어 남길은 "후배도 후배 나름이지 무슨, 살인자 자식을.."이라고 말해 지금까지 희영의 끄나풀 역할을 해온 사실이 드러났다.



세 번째 충격은 희영의 죽음이다. 그녀는 자신의 방송에서 도진이 12년 전 그날 밤 희재의 망치를 빼앗아 그를 가격했다고 폭로했는데, 이후 누군가에게 망치로 살해를 당해 시청자들을 충격에 빠트렸다. 누가 이런 일을 벌인 것인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처럼 ‘이리와 안아줘’ 19-20회 방송은 숨 돌릴 틈 없이 반전이 쏟아졌다. 드라마가 후반에 접어들며 점점 더 몰아치는 스토리는 시청자들을 헤어 나올 수 없게 만들고 있다. 과연 이번 주는 어떤 예측할 수 없는 이야기가 펼쳐질지 기대를 더한다.



김지현 기자 mooa@tvreport.co.kr /사진=MBC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