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손예진 "'예쁜 누나', 촬영하면서도 설렜다"
  • 손예진 "'예쁜 누나', 촬영하면서도 설렜다" _이미지
  • 손예진 "'예쁜 누나', 촬영하면서도 설렜다" _이미지2
  • 손예진 "'예쁜 누나', 촬영하면서도 설렜다" _이미지3
Posted : 2018-06-21 09:12




배우 손예진이 화보를 통해 매력을 발산했다.



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를 마친 배우 손예진이 ‘바자’와 함께 남프랑스 앙티브로 화보 촬영을 떠났다.



남프랑스가 가장 남만적인 계절, 햇살이 부서지는 코트 다쥐르 지역에서 달콤한 휴식을 취하는 손예진의 모습이 포착 됐다.



‘바자’와 인터뷰에에서 손예진은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의 후일담을 들려 주었다. 오랜만에 연애 초반의 풋풋한 감정을 연기하는 기분이 어땠냐는 질문에 ”너무 자주 설레었죠. 일상의 연애는 거창하지 않잖아요. 집 앞 놀이터에서 데이트를 하고, 몰래 손잡고 있다가 사람들이 오면 아닌 척하기도 하고, 같이 밥을 먹다가 미묘한 말의 뉘앙스 때문에 싸우기도 하고. 시청자들과 마찬가지로 그런 리얼한 상황들이 재밌었고, 찍으면서도 설레었던 것 같아요”라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나로 사는 시간보다 어떤 작품의 캐릭터로 사는 시간이 많기 때문에 작품이 끝나고 나면 항상 텅 비어 있는 느낌이다. 빨리 다른 작품을 해야 될 것 같다”는 말로 차기작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보는 이들을 로맨스로 인도하는 배우 손예진의 인터뷰 전문과 화보는 ‘바자’ 7월호와 웹사이트, 인스타그램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바자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