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장윤정 수입 소유권 주장하더니…장윤정 母, 4억원 사기 혐의로 피소
  • 장윤정 수입 소유권 주장하더니…장윤정 母, 4억원 사기 혐의로 피소 _이미지
  • 장윤정 수입 소유권 주장하더니…장윤정 母, 4억원 사기 혐의로 피소 _이미지2
  • 장윤정 수입 소유권 주장하더니…장윤정 母, 4억원 사기 혐의로 피소 _이미지3
Posted : 2018-06-15 14:35

배우 장윤정의 모친 육 모씨가 지인으로부터 사기죄로 피소를 당했다. 총 4억 1500만원을 빌렸지만 갚지 않은 혐의다.



강원도 원주경찰서에 따르면 장윤정의 엄마 육 씨는 14일 구속됐다. 육 씨는 2015년부터 2017년까지 3년간 지인 A 씨로부터 약 스무 차례에 걸쳐 4억1500만 원을 차용증을 쓰고 빌렸지만 갚지 않고 있다.



육 씨는 경찰 조사에서 돈은 빌렸지만 사기는 아니였다고 진술했다. 육 씨의 기소 소식에 네티즌들은 싸늘한 눈초리를 보내고 있다. 육 씨는 지난 2013년부터 딸 장윤정을 공개적으로 비난해왔다. 장윤정이 벌어들인 돈을 모두 쓰고도 10억원의 빚이 남았다며 엄마에게 등을 돌리자 딸 수입의 소유권을 주장한 것.




육 씨는 2014년에는 당시 장윤정 소속사를 상대로 돈을 내놓으라고 소송을 걸었지만 패소했다. 당시 법원은 “딸 장윤정은 자신의 수입을 모친인 육 씨 마음대로 쓰도록 허락한 적이 없다"라며 "육 씨가 돈을 관리했다고 해서 딸의 수입과 관련한 재산의 소유권을 가진 것은 아니다”고 판시했다.



육 씨는 법적으로 불리해지자 언론에 지속적으로 장윤정을 비방하는 내용의 메일을 배포해왔다. 그럴 때 마다 장윤정은 침묵을 지켰다.



최근 장윤정은 둘째를 임신해 태교에 집중하는 중이다. 딸이 기쁜 일을 맞이하기가 무섭게 또 한번 구설수에 휘말린 육 씨다.




김지현 기자 mooa@tvreport.co.kr /사진=장윤정, 모친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