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슈츠’ 김영호, 전직원에 “박형식은 사기꾼” 폭로... 장동건 격노
  • ‘슈츠’ 김영호, 전직원에 “박형식은 사기꾼” 폭로... 장동건 격노_이미지
Posted : 2018-06-13 23:08

박형식이 최악의 위기에 빠졌다.



13일 방송된 KBS2 ‘슈츠’에선 연우(박형식)가 사기꾼이란 사실을 사내에 폭로하는 함 대표(김영호)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조의 대표인 지나 모가 강&함을 삼키려고 한 가운데 직위를 잃은 함 대표가 네이밍 파트너 복귀를 요구했다. 김&조와 합병을 위해선 자신의 승인이 필요하다는 것. 함 대표는 “이건 승부야. 지는 쪽이 모든 걸 잃게 돼”라며 자신감도 표했다.



이에 강석은 대책을 마련하려고 하나 하연(진희경) 또한 합병으로 마음을 굳힌 뒤. 강석은 “선배 회사잖아. 무슨 수를 써서라도 선배와 회사 지킬게. 그러니까 기회를 줘”라며 의지를 전했다.



함 대표도 뱀처럼 움직였다. 하연을 만난 그는 조 대표가 안달이 났을 테니 그 점을 파고들라며 ‘우호적 합병’을 추천했다.



이에 하연이 “이제 와서 날 돕겠다고?”라 코웃음 치자 함 대표는 “난 내 회사가 무너지는 걸 막을 거야. 회사가 있어야 다시 되찾을 의지도 생기니까”라고 말했다.



하연은 함 대표의 주문대로 우호적 합병을 진행했다. 김 대표를 밀어내고 조&강을 꾸릴 거라는 것. 이에 강석은 “혹시 함 대표랑 무슨 얘기했어?”라고 캐물으나 하연은 “아니, 결정한 건 나야”라고 일축했다.



결국 강석은 연우에 “아무래도 이번엔 내가 질 것 같아”라며 그 답지 않게 약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연우는 “잘못 알고 계시네요. 변호사님이 아니라 제가 질 거예요”라며 과거사를 전했고, 강석은 이 대화를 통해 합병이 함정이란 추리를 해냈다.



강석의 예상대로 이 합병은 함 대표와 지나 모의 함정이었다. 나아가 강석은 어제의 적 데이빗의 도움으로 그 증거까지 확보했다. 강석은 곧장 이 사실을 하연과 근식(최귀화)에게 알렸다.



그러나 승기를 잡은 것도 잠시. 함 대표에 의해 연우가 사기꾼이란 사실에 전 직원에게 폭로됐다. 이에 분노하는 강석의 모습이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KBS2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