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가족이 무슨죄"…故조민기 딸 루머에 직접 입열다
  • "가족이 무슨죄"…故조민기 딸 루머에 직접 입열다_이미지
  • "가족이 무슨죄"…故조민기 딸 루머에 직접 입열다_이미지2
Posted : 2018-06-10 01:33

고(故) 조민기 딸 조윤경이 연예인 지망생 루머에 직접 입을 열었다.



조민기 딸 조윤경은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방송에 나와 기사화 되었던 기획사 계약에 관한 글입니다. 출처 불분명한 이야기를 통해 저는 하루 아침에 티비에 나오고 싶어했지만 무산된 사람이 돼 있었다"라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지난 8일 한 기자는 TV조선 '별별톡쇼'에 출연해 조윤경이 올해 초 한 연예기획사와 계약을 눈앞에 두고 있었으나 고 조민기의 미투 사건으로 무산됐다고 말했다.



조윤경은 "저의 꿈은 화장품을 만드는 사람은 맞다. 과학 쪽으로 깊이 있는 공부를 통해 피부에 관련된 질병까지 치료할 수 있는 화장품을 만들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조윤경은 "내 대학원 생활 및 공부 과정에 대한 공유를 위해 브이로그를 시작하고 싶었고 기술과 센스가 부족해 관련 기획사와 몇번의 접촉이 있었다. 그러나 내 콘텐츠는 내가 시작하고 나만의 색을 갖춘 후에 계약하는 것이 맞다고 판단해 스스로 생각을 바꿨다"고 해명했다.




조윤경은 해명과 함께 미투 피해자들에 대한 사과도 전했다. 조윤경은 "이 글을 통해 또다시 이야기가 나오고 상처를 받으실 분들에게도 정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가족이 무슨 죄인가", "남은 가족과 피해자들만 더 힘들어졌다" 등 반응을 보였다.



한편 고 조민기는 청주대학교 교수 재학 시절 여성 학생들에게 상습 성추행을 일삼았다는 의혹을 받았다. 조민기는 경찰 소환 조사를 앞두고 지난 3월 9일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및 조윤경 SNS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