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안녕하세요’ 고2 딸 “아빠가 뽀뽀하고 혀로 핥기도”
  • ‘안녕하세요’ 고2 딸 “아빠가 뽀뽀하고 혀로 핥기도”_이미지
Posted : 2018-05-22 00:18

과한 애정을 표현하는 아빠가 고민인 고등학생 딸이 ‘안녕하세요’를 찾았다.



21일 방송된 KBS2 ‘안녕하세요’에는 아빠의 과한 애정표현과 스킨십에 불편해하는 딸이 출연했다.



사연자는 “아빠가 눈만 마주치면 뽀뽀하고, 얼굴을 혀로 핥는다. 배를 만지고 배에 바람을 분다. 설거지를 할 때 엉덩이를 만진다. 남들이 이상한 시선으로 본다”며 고민을 토로했다.



이에 사연자의 아빠는 “딸이 원래 더 질척거렸다.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 슬슬 나를 멀리한다”라며 “군인 출신이라 딸의 어린 시절에 함께 있지 못했다. 제대로 사랑을 못 줬기에 몰아주려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신동엽은 “가장 중요한 건 딸인데 주변 사람들의 시선을 의식을 한 것 같다”는 말로, 이영자는 “여자아이들이 크면 몸의 변화도 일어나는데 아이들이 싫다고 하면 조심하셔야 한다”고 조언했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KBS2 ‘안녕하세요’ 화면 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