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라이브' 정유미 "노희경 작가 힘 느껴, 잘 표현하고 싶었다"
  • '라이브' 정유미 "노희경 작가 힘 느껴, 잘 표현하고 싶었다" _이미지
Posted : 2018-05-18 09:09

‘믿고 보는’ 배우이자 여성들의 ‘워너비’, 매력적인 스타 정유미가 ‘엘르’ 6월호 커버를 장식했다.



얼마 전 종영한 tvN 드라마 '라이브'에서 흡입력 있는 연기를 펼친 정유미. '엘르'와 함께 진행한 이번 커버 화보에서 시크한 헤어 스타일과 레드 립, 주얼리 레이어링으로 모던한 아름다움을 발산했다. 이번 화보는 럭셔리 주얼리 하우스 티파니(Tiffany & Co.)의 티파니 T 컬렉션과 함께 했다.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는 '라이브' 종영 소감 및 촬영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대본을 통해 노희경 작가의 힘을 느꼈다는 정유미는 “써주시는 대로 열심히 잘 표현하고 싶은 마음이 컸다. 글 속에 이미 많은 게 있었기 때문에, 거기 나와있는 대로, 최대한 가까이 가려고 노력했다”라고 말했다.



인기 예능 ‘윤식당’을 통해 어느 때보다 친근하고 대중적인 스타가 된 그는 전과 달라진 점을 묻는 질문에 “오히려 더 자유로워진 느낌이다. 보여지는 것에 너무 신경 쓸 필요 없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작품 선택이나 누군가를 만나는 일에 있어서도 좀더 편해진 것 같다. 고마운 경험이다”라고 답했다.



배우 정유미의 화보 및 인터뷰는 ‘엘르’ 6월호와 ‘엘르’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엘르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