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양예원·이소윤 "피팅모델 사기, 성추행 당했다" 폭로
  • 양예원·이소윤 "피팅모델 사기, 성추행 당했다" 폭로_이미지
Posted : 2018-05-17 06:00

유명 유튜브 채널 '비글커플'의 유튜버 양예원과 배우지망생 이소윤이 피팅모델 사기를 당해 노출 수위가 높은 사진을 억지로 찍게 됐다고 고백해 파문이 일고 있다.



양예원은 앞서 자신의 유튜브 채널과 페이스북에 3년 전 당한 성범죄 피해를 고백하는 영상을 게재했다. 당시 아르바이트 모집 사이트에서 피팅 모델을 뽑는다고 해 지원했다가 촬영일 밀폐된 공간에서 20명 정도의 남성들에 둘러싸여 노출이 심한 란제리 차림으로 강압적으로 사진 촬영을 당하는 동시에 성추행을 당했다고 말했다.



양예원은 "싫다"고 촬영을 거부했지만 스튜디오 관계자가 손해배상을 청구하고 배우를 못 하게 만들겠다고 협박, 총 다섯 차례 속옷 촬영을 진행했으며, 최근 일부 음란 사이트에서 자신의 사진이 유포돼 괴로움에 시달렸다고 호소했다.



양예원은 이 사건으로 잠을 이루지 못했으며, 고통스러운 나날 끝에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기도 했다며 눈물을 쏟았다.



양예원에 배우 지망생인 이소윤이 양예원과 같은 스튜디오에서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소윤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양예원과 원래부터 친분이 있던 친한 언니 동생 사이이며 같은 피해자다"고 밝히면서 "양에원과 저의 누드 사진이 5월 초 야동 사이트에 올라온 걸 지인들에 의해 알게 됐고 지우고 싶은 기억이었지만 더 이상 혼자 아플 수 없어 용기 내서 쓴다"고 양예원과 같은 피해자라고 고백했다.



양예원과 이소윤은 같은 스튜디오에서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피팅 모델 모집이라고 속아 스튜디오로 향했다가 감금돼 여러 명의 남자들에게 노출 사진을 찍혔다는 점이다. 양예원과 이소윤은 추가 피햊가 있다면 연락을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양예원 이소윤이 고소장을 제출한 데 대해 서울 마포경찰서는 해당 사건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고 17일 밝혔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양예원 유튜브, 이소윤 페이스북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