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어바웃 타임’, 이서원 성추행 논란 하차 속 오늘(17일) 제작발표회 진행
  • ‘어바웃 타임’, 이서원 성추행 논란 하차 속 오늘(17일) 제작발표회 진행_이미지
Posted : 2018-05-17 06:30

배우 이서원이 ‘아버웃 타임’에서 하차한 가운데 제작발표회가 진행된다.



17일 tvN 새 월화드라마 ‘멈추고 싶은 순간 : 어바웃 타임’(추혜미 극본, 김형식 연출) 제작발표회가 개최된다. 이 자리에 참석 예정이었던 이서원은 ‘어바웃 타임’ 하차가 확정 되면서 함께하지 않는다.



이서원이 동료 여성 연예인 A 씨를 성추행하고 흉기를 이용해 협박한 혐의(강제 추행 및 특수 협박)를 받고 있다는 소식이 지난 16일 전해졌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지난달 8일 이서원을 입건해 조사한 뒤 혐의가 있다고 보고 서울동부지방검찰청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한 상황.



이에 따라 이서원을 캐스팅 했던 ‘어바웃 타임’ 제작진은 긴급회의에 돌입했다. 이서원이 ‘어바웃 타임’에서 뮤지컬 음악감독 조재유 역으로 촬영 중이었기 때문. 특히 이서원은 ‘어바웃 타임’ 제작발표회까지 참석할 예정이었기에 빠르게 하차 여부를 정리할 수밖에 없었다.



결국 ‘어바웃 타임’ 제작진은 이서원의 하차를 결정했다. 공식 보도 자료에 따르면 보도가 나온 후 이서원의 소속사로부터 해당 사실에 대해 통보 받았고, 내부 논의 끝에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어바웃 타임’ 제작진은 “이서원은 조연 역할로 분량이 절대적으로 크지 않다. 서브 스토리이긴 하지만 드라마에서 다뤄지는 다양한 이야기 중 하나로 그려지기 때문에 스토리 자체를 삭제할 수는 없어 다른 배우로 대체해 재촬영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지난 2월부터 촬영을 시작해 방송 분량을 여유 있게 확보한 상황이다. 해당 씬을 재촬영하더라도 방송 일정에 차질은 없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알렸다.



한편 ‘어바웃 타임’은 오는 21일 ‘시를 잊은 그대에게’ 후속으로 방송된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tvN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