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김기덕 ‘나쁜남자’ 끔찍했다” 여배우 서원, 고백 재조명
  • “김기덕 ‘나쁜남자’ 끔찍했다” 여배우 서원, 고백 재조명_이미지
Posted : 2018-03-07 10:00

배우 조재현과 김기덕 감독이 성추문에 휩싸인 가운데 두 사람과 영화 ‘나쁜남자’(김기덕 감독)에서 호흡을 맞췄던 여배우 서원(박성희)가 다시 주목 받고 있다.



지난 6일 방송된 MBC ‘PD수첩’은 ‘영화감독 김기덕, 거장의 민낯’ 편으로 김기덕 감독과 조재현의 성추행 성폭력 등을 다뤘다.



김기덕 감독과 작품을 준비한 여배우들은 그의 성추행과 성폭력을 주장했다. 조재현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배우까지 등장했다.



‘PD수첩’ 이후 김기덕 영화 등을 향한 관심이 쏟아졌다. 조재현과 김기덕 감독이 함께 작업한 영화 ‘나쁜 남자’ 역시 마찬가지.



특히 ‘나쁜 남자’는 사창가의 깡패 두목인 한기(조재현)가 길에서 마주친 여대생 선화(서원)에게 반해 계략을 꾸며 그녀를 창녀촌으로 끌어들이면서 시작되는 영화다. ‘나쁜 남자’로 조재현은 백상예술대상 영화 부문 남자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했다.



하지만 서원은 달랐다.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선화를 연기하면서 영혼을 다쳤다”고 밝혔다. 이어 “촬영장에서 거의 자폐였다. 선화로 있어야하는 내 모습이 끔찍했다”면서 “원래 감정 기복이 심한데 시나리오 보고선 계속 울었다. 감독님의 영화를 좋아했다. 관객으로 보는 건 좋은데 연기를 하는 건 좀...”이라고 덧붙였다.



서원은 김기덕 감독과 두 편의 영화를 작업했다. ‘섬’에 이어 ‘나쁜 남자’까지 함께한 것. ‘나쁜 남자’ 이후 서원을 연예계에서 볼 수 없었다. 연기 생활을 접고 연예계를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영화 ‘나쁜 남자’ 스틸컷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