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김미화, 평창 올림픽 중계 논란 "아프리카 선수들, 눈 구경 못했을 것"
  • 김미화, 평창 올림픽 중계 논란 "아프리카 선수들, 눈 구경 못했을 것"_이미지
Posted : 2018-02-10 11:00

방송인 김미화의 평창 동계올림픽 중계 발언이 논란을 빚었다.



김미화는 지난 9일 MBC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MBC 박경추 아나운서, 허승욱 알파인 스키 해설위원과 함께 중계를 맡았다.



김미화는 “평창 동계올림픽이 잘 안되길 바랐던 분들도 계실텐데 그분들은 진짜 평창 눈이 다 녹을 때까지 손들고 서 계셔야 한다", “독도가 사라진 한반도기, 독도를 빼라고 한 IOC의 결정이 있었다. 정치적인 걸 배제하기 위해 그랬다는데, 살짝 불만이 있다. 마음에 들지 않는다" 등 정치적 발언을 했다.



특히 김미화는 아프리카 선수들을 향해 “아프리카 선수들은 지금 눈이라곤 구경도 못해봤을 것 같은데”라고 말했다. 이에 허승욱 해설위원이 “남아프리카 공화국에 스키장이 있다. 아프리카라고 스키를 안 타는건 아니다”라고 정정발언을 했다.



이와 같은 김미화의 발언과 다소 시끄럽고 정신 없는 진행에 대해 "실망스럽다", "개막식 중계와 맞지 않는다" 등의 시청자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MBC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