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고준희 "즐겁고 행복한 것들 하며 살고 싶어"
  • 고준희 "즐겁고 행복한 것들 하며 살고 싶어" _이미지
  • 고준희 "즐겁고 행복한 것들 하며 살고 싶어" _이미지2
  • 고준희 "즐겁고 행복한 것들 하며 살고 싶어" _이미지3
Posted : 2018-01-25 09:09



스타일 아이콘을 넘어 섬세한 연기력으로 주목 받고 있는 배우 고준희가 파리에서 눈부신 미모를 뽐냈다.



패션 미디 ‘엘르’는 배우 고준희와 함께 한 2월호 화보를 공개했다. 지난 20일 종영한 JTBC 드라마 ‘언터처블’에서 ‘구자경’ 역할을 맡아 한 단계 성장한 연기 스펙트럼을 선보인 고준희. 공개된 화보에서는 자연스러움이 느껴지는 패셔너블함으로 ‘역시 고준희’ 라는 감탄사를 자아내는 감도 높은 비주얼을 완성했다.



플로럴 패턴 드레스부터 아일렛 디테일의 톱과 쇼츠 등을 소화한 이 화보는 지난해 9월, 끌로에(Chloé)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나타샤 랑세레비의 데뷔 패션쇼 직후 옷을 공수해 파리에서 촬영된 것. 화보 관계자에 따르면 고준희는 촬영이 이어지는 동안 특별히 포즈를 취하지 않더라도 머리부터 발끝까지 시크함과 세련미를 발산하며 패셔니스타다운 면모를 뽐냈다고 전했다.



인터뷰를 통해 고준희는 “드라마 ‘언터처블’이 막 끝났어요. 도시적이고 차가운 이미지 때문에 구자경 같은 역할을 해왔을 거라고 생각하는데 처음 해 본 연기였어요. 문어체로 된 대사 처리나 자신의 감정을 남에게 드러내지 않는 연기를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도 많이 하고 많이 배웠어요”라며 배우로서의 마음가짐을 전했다.



또 배우를 넘어 인간 고준희의 성장에 대해 “내가 즐겁고 행복해서 계속 갈구하게 되는 것들을 하며 살고 싶다는 생각을 해요. 앞으로의 선택도 남의 시선보다 내가 만족할 수 있고 즐길 수 있는 일들이 될 거라 생각해요”라며 새로운 도전에 대한 의지를 피력했다.



고준희의 더 많은 화보 및 인터뷰는 ‘엘르’ 2월호와 ‘엘르’ 공식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엘르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