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오지’ 에릭남, 윤정수 로망 이뤄줬다
  • ‘오지’ 에릭남, 윤정수 로망 이뤄줬다_이미지
Posted : 2018-01-14 10:09

에릭남이 윤정수의 소원을 이뤄주고자 나섰다.



14일 MBC ‘오지의 마법사’에선 에릭남 윤정수의 시칠리아 여행기가



아침부터 에릭남은 막 잠에서 깬 윤정수를 바다로 이끌었다. 수온이 따뜻하다는 에릭남의 말에 윤정수는 의심 없이 몸을 맡겼으나 거짓말이었다. 찬물에 잠이 달아났을 정도.



에릭남의 이 행동에도 이유가 있었다. 앞서 윤정수는 아침 수영을 상공에서 촬영하는 것이 꿈이었다고 밝힌 바. 그 꿈을 이뤄주기 위해 이른 아침부터 윤정수를 바다로 이끌었던 것. 이에 윤정수는 “정말 말을 괜히 뱉어서”라며 웃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MBC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