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더유닛' 아픈 이정하 품은 초록팀, 배려 넘치는 팀워크
  •  '더유닛' 아픈 이정하 품은 초록팀, 배려 넘치는 팀워크_이미지
Posted : 2018-01-14 07:00



'더 유닛' 초록팀이 다리를 다친 이정하를 제대로 품으며 배려심 넘치는 팀워크를 선보였다. 무한 경쟁 속에서 빛나는 우정이었다.



13일 전파를 탄 KBS2 예능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 유닛'에서는 음원 발매 미션이 주어졌다.



음원 발매 미션은 뮤직비디오에 가산점까지 더해져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한 경합이었다. 이에 멤버들의 의욕이 불타올랐다.



중독성 강한 노래 '내꺼'를 선곡한 초록팀(마르코, 록현, 준Q, 필독, 비주, 이정하)은 함께 모여 연습에 매진했다.



그런 가운데 다리를 다친 이정하는 팀에 피해가 갈까 봐 혼자 마음고생을 했다. 그는 고민 끝에 멤버들에게 이런 마음을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록현은 "얘기를 해줘서 고맙고 혼자 그렇게 힘들어 안 해도 돼. 형이 널 뽑지 않았냐. 같이 방법을 찾으면 된다"고 격려했다.



록현은 이어진 인터뷰에서 "아픈 걸 알고도 정하랑 하고 싶어서 뽑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멤버들은 이정하를 위해 안무 동선까지 모두 바꿔버렸고, 황치열은 의리가 있는 팀이라며 칭찬했다.



본격 경연 무대. 이정하는 무대의 우측에 앉아 TV를 켜는 모습으로 등장했고, 멤버들의 화려한 무대가 이어졌다.



멤버들은 오른쪽에 혼자 앉아있는 이정하를 둘러싼 안무를 선보였고. 노래가 끝나갈 때에는 이정하를 무대 중앙으로 옮겨 팀워크가 돋보이는 무대를 완성했다. 아픈 멤버를 끌어안은 초록팀 공연은 감동을 추기에 충분했다.



비록 초록팀의 '내꺼' 무대는 3위를 했지만, 멤버들은 이에 만족하며 환호했다.



한편, 이번 음원 발매 미션의 1위는 'ALL DAY'를 역동적으로 소화한 노랑팀이 차지했다.



김문정 기자 dangdang@tvreport.co.kr / 사진=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 유닛'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