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어서와’ PD “영국편, 제2의 독일 겨냥? 강요 NO…가족여행 느낌”
  • ‘어서와’ PD “영국편, 제2의 독일 겨냥? 강요 NO…가족여행 느낌” _이미지
Posted : 2018-01-13 04:33

‘어서와’ 영국편, 이번에도 대박 조짐이다.



지난 11일 방송한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영국 친구들의 한국 방문기가 그려졌다.



영국 신사 3인방은 출발도 전부터 남다른 열정을 자랑했다. 야외취침과 번지점프를 하겠다는 의욕을 드러냈다. 이들 중에는 최고령자인 65세 데이비드도 있어 눈길을 끌었다.



이들은 무엇보다 첫 관광지로 전쟁기념관을 택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만감이 교차하는 표정을 지으며, 우리에게도 여러 가지 생각을 안겼다. 영국 편은 4%가 넘는 시청률을 기록하며 순항 중.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연출을 맡은 문상돈 PD에게 촬영 비화 및 앞으로의 관전 포인트를 물어봤다.



문상돈 PD는 TV리포트와의 전화통화에서 “제임스 후퍼가 데이비드를 추천해줬다”며 “가족 여행 느낌이 오더라. 독특하고 새로울 거라 기대가 됐다”고 운을 뗐다.



문상돈 PD는 “데이비드는 한국 나이로는 67세 정도”라며 “촬영을 하며 딱히 힘들어하신 건 없다. 에너제틱 하시고, 체력도 좋으시더라. 날씨가 추워서 변수였는데, 이건 프랑스 편 때도 마찬가지였다”고도 덧붙였다.



‘전쟁기념관’ 방문 등 역사에 대한 관심이, 독일을 겨냥한 것 아니냐는 반응에는 “강요는 없다”며 “그분들이 선택한 부분이다. 개인적으로 배움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신 것 같다. 그중 하나가 전쟁이다. 데이비드가 평소에 역사에 관심이 많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영국 서점을 들어가 보면, 전쟁사에 관한 것이 많다. 문화 차이 같다”고 이야기했다.



문상돈 PD는 “독일 편과는 그래도 느낌이 다르다고 생각한다”며 “영국 편은 액티비티도 많이 하려고 한다. 무엇보다 노인과 젊은이의 케미스트리가 정말 훈훈하더라. 이게 바로 관전 포인트가 아닐까 싶다”고도 전했다.



에피소드도 하나 털어놨다. 문상돈 PD는 “영국 친구들이 야관문 주를 맛보고, 그런 술이 있다는 것 자체를 즐거워 했다”며 “달달한 맛이 나는 술이 좋았나 보다. 촬영 끝나고 숙소로 들고 왔다”고도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화면 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