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내남자의비밀’ 강세정 꽃뱀으로 몬 송창의의 눈물
  • ‘내남자의비밀’ 강세정 꽃뱀으로 몬 송창의의 눈물_이미지
Posted : 2017-12-07 11:27

사랑하는 아내 앞에서도 가면을 써야 하는 남자. ‘내남자의비밀’ 송창의 이야기다.



7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내남자의비밀’에선 서라(강세정)에게 거짓 독설을 퍼붓는 지섭(송창의)의 모습이 그려졌다.



해림과 지섭의 결혼식이 다가온 가운데 청첩장을 건네받은 서라의 심정은 복잡해졌다. 지섭에 대한 의심을 거두지 못했기 때문.



결국 서라는 지섭을 만나 “저보고 미쳤다고 해도 돼요. 마지막으로 한 번 더 여쭤볼게요. 정말 강재욱 씨 맞아요? 내가 모르는 사정이 있을지도 모른다고 생각했어요. 저 이해할 수 있어요. 말해주세요. 당신 지섭 씨 맞지?”라고 눈물로 물었다.



이에 지섭은 “당신 나한테 관심 있어? 내 품에 한 번 안겨보니까 남편 생각이라도 난 거야? 제발 정신 차려”라고 일갈했다.



지섭은 또 “이제야 당신 속셈을 알겠네. 당신 우리 형한테 접근하는 거 나한테 관심 있어서 그런 거지? 내가 강인그룹 후계자가 될 거 같으니까. 우리 형 이용하는 거 그만 둬. 당신 같은 꽃뱀한테 어울리는 사람 아니니까”라며 마음에도 없는 독설을 퍼부었다. 돌아서는 지섭의 얼굴은 썼다.



결국 지섭과 해림의 결혼식은 강행됐다. 얄궂게도 식장에서 지섭이 발견한 건 해솔의 신발이었다. 해솔과 지섭의 다정한 모습에 동요하는 서라의 모습이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KBS2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