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전생에 웬수들' 최윤영, 엄마에 동생까지…시련 첩첩산중
  • '전생에 웬수들' 최윤영, 엄마에 동생까지…시련 첩첩산중 _이미지
Posted : 2017-12-07 10:54

최윤영의 시련이 끝이 없다.



오늘(7일) 오후 방송한 MBC 드라마 '전생에 웬수들'에서는 갈수록 힘들어지는 고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고야(최윤영)는 엄마 양숙(이보희)과 한바탕했다. 양숙은 "예전에는 맏이들이 동생을 다 거둬키웠다. 너는 등록금 하나 내준 걸로 생색이다"고 몰아세웠다.



고야도 물러서지 않았다. 고야는 "난 그렇게 할 거다. 생색낼 거다"고 울분을 토했다. 모녀 사이에는 냉기가 흘렀다.



양숙은 결국 고야가 만든 음식까지 버렸다. 상황은 걷잡을 수 없어졌다.



고야의 고난은 이게 다가 아니었다. 이번에는 동생 때문. 고야는 고봉(고나연)이 클럽에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그리로 출발했다. 더 많은 시련이 예고되는 순간이었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MBC '전생에 웬수들' 화면 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