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대통령부터 원빈까지"…'비스' 역대급 카메오 출동
  •  "대통령부터 원빈까지"…'비스' 역대급 카메오 출동_이미지
Posted : 2017-11-14 21:57

"문재인 대통령 한마디에 감격…."



14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는 연예인 야구단 알바트로스 소속 배우 조연우, 임형준, 김민교와 폴라베어스 소속 배우 민우혁, 오마이걸 승희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연예계 마당발인 출연진답게 여러 유명인사들이 언급돼 시청자들의 흥미를 자극했다.



먼저, 김민교는 자신이 성대모사한 문재인 대통령과의 일화를 전했다. 5년간 문재인 대통령을 연구했다는 김민교는 "실제로 뵈니 정말 감격스럽더라. 정치로 웃을 수 있는 세상이 돼 기쁘다고 하셨다"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임형준은 영화 '범죄도시'로 호흡을 맞춘 윤계상과 깜짝 전화통화에 나섰다. 윤계상은 "임형준은 너무 비관적이다. 그 부분만 고치면 될 것 같다"라고 폭로한 뒤 이하늬 근황을 묻자 "잘 안 들린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원빈, 현빈, 박해일 등 스타들에 대한 언급도 이어졌다.



조연우, 임형준은 원빈, 현빈, 박해일과 축구와 야구 동호회를 함께 했다고 밝힌 뒤 원빈의 남다른 축구실력, 현빈의 엄청난 스피드, 박해일의 반전 운동실력에 대해 전했다.



특히 조연우는 "박해일은 처음엔 운동실력이 없어 야구를 잘 못했다. 인지도 때문에 출전시켰는데 혼자 엄청난 연습을 하더니 결국 주전을 꿰찼다. 그 이후 박해일을 다시 보게 됐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 화면 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